대전국토관리청 36대 청장에 김명운(56·사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도시계획국장이 임명됐다.

대전국토청은 지난 8일 신임 김 청장이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

김 청장은 강원도 원주 출신으로 원주고,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후 제36회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외교통상부 필리핀 대사관실, 국토해양부 해양생태과장, 국토교통부 항공정책과장, 토지정책과장, 행복청 국장 등을 역임했다.

신임 청장이 취임함에 따라 대전국토청은 스마트 도로, 하천을 만들기 위한 기술 혁신 등에 운영 초점이 맞춰질 예정이다.

김 청장은 취임사를 통해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로 충청권이 새로운 국가의 중심으로 떠올랐다"며 "세종과 함께 대전, 충청지역이 수도권에 버금가는 광역도시권으로 발전하는 데 대전국토청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정재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재훈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