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향우회중앙회는 28일 서울 중구 소재 한 중식당에서 현 공동대표, 총재단, 전국 각 지역대표, 자문위원단 등 100여 명의 임원으로 구성된 총재추대위원회를 갖고 김영수(73·사진) 씨를 차기 총재후보로 공식 추대했다.

지난 9월부터 총재 권한대행을 맡아온 김 총재후보는 내년 2월 개최예정인 신년하례 겸 종기총회에서 인준을 거치면 오는 2019년 12월 31일까지 2년간의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그는 JCI 중앙회 수석부회장과 (주)진로백화점 사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주)대길그룹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충청향우회는 대전과 세종, 충남·북 4개 광역시도 재향 출향향우 1200명의 회원(162개의 지역향우회 및 해외 출향향우단체로 구성됨)으로 구성된 단체로 충북출신 인사가 총재직에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