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지역 공영주차장 6개 조성사업에 정부 예산이 52억 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8일 주차환경개선 예산 651억 원을 자치단체에 투입해 공영주차장과 주차관련 시설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올해 예산은 예년 금액인 451억 원보다 144% 늘어난 규모로 전국 68개 주차장 건립에 사업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구도심과 상가 밀집지 등 주차난이 심각한 지역의 문제 해소를 위해 전체 사업비 중 50%를 지원할 방침이다.

이 중 대전지역은 서구 갈마2동 공영주차장(10억 원), 충남은 홍성군 오관리 공영주차장(16억 5000만 원), 홍성군 서부면 어사리 공영주차장(10억 원), 태안군 남문리 공영주차장 주차타워(7억 5000만 원), 아산시 배방 주차타워 조성(3억 원), 공주 금성동 공영주차장 조성(5억 원) 등이 지원대상으로 선정됐다.

공영주차장은 시·군·구에서 건설사업을 주관하게 되며, 관할 자치단체 산하 시설관리공단이나 민간 위탁을 통해 관리된다.

주차요금은 해당 자치단체 조례에 따라 고시한 기준을 적용받고, 자치단체 수입 등으로 세입 처리된다.

선정기준은 교통이 혼잡한 시가지와 지하철 역세권, 재래시장, 주차난을 겪는 주택가 지역 68개소를 우선 선정했고, 이중 44개소가 올해 완공해 주차 불편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 무인주차관리 시설사업은 제주도에 80대를 우선 설치할 예정이며, 타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공영주차장 주차가능 대수를 이용객이 모바일 앱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주차정보시스템 구축사업의 경우 경기도 고양시에 2016년 구축돼 운영 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 주차환경개선예산을 발굴해 공영주차장을 적극 조성할 계획"이라며 "주차불편과 불법주차 해소에 기여하고, 주차장을 찾는 배회교통량 감소를 통해 교통혼잡이 줄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재훈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