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카드 포스터
희망카드 포스터
청년실업률이 1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청년들의 고통이 나날이 늘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가 청년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주목을 받고 있다.

청년 지원책 중 `6개월간 매달 30만 원씩` 지원하는 대전청년취업희망카드(이하 희망카드)가 최근 지역 청년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희망카드는 취업을 준비 중인 청년들에게 학원비, 교재 구입비 등을 매달 30만 원씩 6개월 동안 모두 180만 원을 지원하는 제도다. 지난해 도입됐지만, 까다로운 신청 절차나 미흡한 홍보 등으로 참여율이 저조했던 게 사실이다. 올해는 희망카드 지원대상을 확대하고 신청절차를 간호화한 게 특징이다.

희망카드는 대전시에서 6개월 이상 주민등록이 된 사람으로 가구 중위소득 150% 미만(4인 가구 기준 677만 8000원 미만)이면 지원 받을 수 있다. 졸업 1년 이하의 재학생이나 휴학생, 방송통신대 및 사이버대학교 재학생도 지원 가능하다.

구직활동과 관련된 모든 항목을 지원한다. 직접 비용으로는 학원 수강료와 교재 구입비, 시험 응시료와 면접비 등이 포함되고 간접 비용으로는 교통비와 식비(1식 1만 원, 월 15만 원) 등이 지원된다.

구직활동과 관련이 없는 음주 등 유흥비와 레저비용, 등록금과 공과금, 세금 등으로는 사용할 수 없다.

지난해까지는 대학 또는 대학원 재학생과 휴학생의 경우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는데, 시는 올해부터 `졸업 1년 이하`의 경우 재학생과 휴학생 모두 지원 대상에 포함시켰다.

카드는 지역 하나은행에서 체크카드로 발급받을 수 있다. 매월 1일 30만 포인트가 지급되며 매월 25일까지 지출에 대한 심사와 승인을 거쳐 포인트가 차감되거나 환급된다. 차감과 환급은 온·오프라인에 따라 구분된다. 온라인몰의 경우 포인트가 차감되지만 오프라인은 우선 본인 통장에 적립된 금액이 결제된 뒤 다음달 20일 시가 이를 환급해주는 방식이다.

신청 기간은 매월 10일까지다. 올해는 이달부터 대상자 모집이 시작된다. 신청을 원하는 청년들은 인터넷 홈페이지(youthpassdaejeon.kr)를 통해 가능하다. 신청서와 구직활동계획서, 자격 증빙자료 등을 제출해야 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까다로운 신청 절차를 간소화하기 위해 일부 자격 증빙 자료의 경우 별도 제출하지 않고 시가 자체적으로 확인하기로 했다. 모바일 홈페이지와 함께 신청 전 본인 스스로 지원 대상에 해당되는지 여부를 알아볼 수 있는 `사전 자격 진단 시스템`도 조만간 구축할 예정이다.

다만 주 30시간 이상 취업 근로자(고용보험 가입자) 또는 실업급여 수급자와 취업성공패키지 등 취업 관련 정부 사업 참여자, 지난해 참여자 및 사업지원 중단자는 신청할 수 없다.

또 취업이나 창업을 할 경우, 다른 지역으로 주소를 이전할 경우, 신청 요건 미 충족 등의 이유가 발생할 경우 지원은 중단된다.

시와 대행기관의 공동 모니터링을 통해 부정 수급자가 적발될 경우에는 지원 중단은 물론 환수 조치가 취해지고, 관계 기관에 통보돼 앞으로 관련 사업 참여가 제한된다.

지난해에는 취·창업 124명과 실업급여 수급 등 정부사업 중복 31명, 상품권을 구매 및 만화책 구입 등 부당사용 11명 등 모두 181명에 대한 지원이 중단되기도 했다.

앞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사용자 1148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만족도 조사에서 사용자의 74.9%가 만족(매우 만족 35.5%, 만족 39.4%)한다는 응답을, 93.3%는 사업이 지속됐으면 좋겠다는 응답을, 89.9%는 취업 준비에 도움이 됐다는 응답을 내놨다.

김용두 시 청년정책담당관은 "대전의 1인 가구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점에서 정책을 도입하게 됐다"며 "지난해 기혼자를 포함했었지만 올해는 미혼자를 타깃으로 전환했다. 지역 청년들에게 경제적 지원은 물론 이를 통한 인구 유출 방지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