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식품부는 9일 오전 10시 30분에 농협중앙회 대강당에서 `흙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흙의 날`(매년 3월11일)은 흙의 소중함과 보전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2015년 법정기념일로 제정됐다.

이번 행사는 오전에 기념식을 오후에 `흙의 공익적 가치와 국민건강`이란 주제로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토양 형성과정 전시와 화분분갈이 체험행사 등도 제공한다.

`흙의 날` 기념식은 흙을 가꾸기 위해 노력한 유공자 표창과 핸드프린팅 퍼포먼스, 선언문 선포 등으로 진행된다.

충남 농업인 성규호씨 등 20명은 흙을 잘 가꿔 보전하고 농업인 교육을 하며, 적정량 비료 사용을 홍보하는 등 그간의 토양환경보전 공로를 인정받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표창을 받는다.

심포지엄은 흙의 가치, 흙의 공익적 기능과 경제적 가치 등 흙에 관한 다양한 관점을 다루고, 소비자, 농업인, 언론인, 학계, 정부 등 각계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발표내용에 대한 종합토론을 진행한다. 이제까지 흙이 농업생산에 미치는 영향에 주안점을 뒀던 것과 달리 흙의 공익적 가치 및 국민건강에 미치는 영향까지 포괄해 논의된다.

심포지엄 발표는 △ 토양의 가치와 생태계 서비스를 주제로 강원대학교 양재의 교수의 발표와 △ 대산농촌재단 신수경 국장이 도시민의 흙, 농민의 흙을 △ 한겨레신문사 김현대 기자의 흙과 소통 △ 담양군 농업기술센터 김선배 박사의 영농현장에서 바라본 토양상태와 관리 방안에 대해, △ 충남대 김성철 교수는 토양의 공익적 기능과 경제적 가치 평가 순서로 진행된다.

`흙의 날` 기념식 행사와 더불어 토양 형성과정 등 전시회와 참석자 등을 대상으로 화분분갈이 등 체험행사도 개최해 소중한 흙의 의미를 공유하는 시간도 마련한다.

농진청, 산림청 등에서 토양의 형성과정과 토양환경보전 성과를 담은 영상물 및 사진, 토양의 공익적 기능(수질정화, 재해예방 등)을 보여주는 모형 및 기타 관련자료 등을 전시하고, 적정 비료사용을 위한 토양분석 과정도 시연한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하는 `흙의 날`을 맞이해 우리 모두가 흙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보존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