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중촌동 뉴딜지역 지형도.
사진=대전시 제공
중구 중촌동 뉴딜지역 지형도.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 뉴딜은 대상지역 4곳이 이달 중 선도지역 지정으로 요청하고, 내달 지정되면 사업이 본격화된다. 대전시는 이에 앞서 오는 20일까지 올해 지역 뉴딜사업에 대한 초안을 완성할 방침이다. 동구 가오동 등 4곳이 선도지역으로 지정될 경우 법적으로 사업지구로 지위를 갖게 돼 국비지원 근거로 삼을 수 있다. 지정 고시를 마친 후에는 다음 관문인 `활성화계획 수립`이 남아있다. 뉴딜사업의 가장 큰 핵심인 `활성화계획`은 지난해 국토교통부에 통과한 구상안 중 추진 가능한 사업을 명확하게 나누고 국비 지원을 늘리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활성화계획의 승인에 따라 현재 책정된 국비와 지방비는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시와 뉴딜해당지역 자치구는 오는 5월 활성화계획을 수립한 후 시 도시재생위원회 심의와 국토부 승인을 통해 확정된다. 시 관계자는 "선도지역의 경우 이미 국토부로부터 구상안이 통과된 지역이기에 지정에는 큰 문제가 없다"며 "다만 활성화계획은 예산이 변동될 가능성이 큰 부분이며, 시에서는 사업 효과 극대화를 위해 예산을 더 늘리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동구, 중구 등 재정이 열악한 자치구의 경우 뉴딜이 매칭사업으로 진행돼 예산투입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국비를 더 많이 확보하기 위해 활성화계획 수립 때 전문가를 투입해 사업 타당성과 시비와 구비 매칭비율 조정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도지역 지정과 활성화계획 수립이 모두 완료되면 오는 7월부터 사업시행자 지정과 함께 사업이 시행된다. 올해 말에는 국토부와 대전시가 뉴딜사업지구 활성화계획 추진실적에 대한 평가가 이뤄질 전망이다. 임묵 대전시 도시재생본부장은 "도시재생 뉴딜이 대전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국비 확보와 더불어 주민들의 참여의식이 중요하다"며 "주민이 주인의식을 갖고 마을을 살리는 데 힘을 합친다면 도시재생사업은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정재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성구 어은동 뉴딜지역 지형도.
사진=대전시 제공
유성구 어은동 뉴딜지역 지형도. 사진=대전시 제공
대덕구 신탄진 뉴딜지역 지형도.
사진=대전시 제공
대덕구 신탄진 뉴딜지역 지형도. 사진=대전시 제공
동구 가오동 뉴딜지역 지형도.
사진=대전시 제공
동구 가오동 뉴딜지역 지형도. 사진=대전시 제공
정재훈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