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전문점은 창업의 진입 장벽이 낮고, 누구나 할 수 있다는 사회적 분위기 때문에 초보 창업자들의 도전이 많은 업종 중 하나가 됐다. 또 이러한 상황에서 초보창업자를 이용, 본인들의 이득을 취하고자 상도에 어긋난 영업을 하는 커피머신 및 재료 판매업체가 상당수 존재하고 있다.

초보 창업자들은 일단 마음이 굉장히 급하다. 창업을 하려고 마음 먹은 뒤 몇 몇의 주변사람 또는 제대로 컨설팅을 해주지 않는 사기꾼 같은 컨설턴트의 말만 믿는 경향이 있다. 때문에 급하게 창업을 준비하면서 매장 입지를 제대로 살피지 못하고, 매장과 메뉴 컨셉도 잡지 못한 채 오로지 오픈만을 위한 창업 준비를 하곤 한다.

이러한 문제점은 꼭 사기꾼 같은 컨설턴트나 업체의 책임으로만 생각해서는 안되고, 최종 결정권을 갖고 있는 창업자 본인이 가장 큰 책임을 지어야 한다. 하지만 커피를 업으로 삼고 있는 모든 사람들이 그 책임을 함께 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커피머신과 부재료를 판매하는 업체 입장에서는 처음에 들어가는 물품의 양을 최대로 잡아야 하는 상황이 이해가 되지 않는 건 아니다. 열심히 컨설팅을 해주고 겨우 머신을 설치했는데, 부재료를 한 두번만 받은 후 업체를 바꾼다면 업체는 초기 투자비용을 회수를 못해 손해를 볼 수가 있다. 그렇다고 해서 오픈 당시에는 필요치 않는 메뉴를 만들어놓고 여러 부재료를 공급받으라고 강요 아닌 강요를 하는 건 함께 커피를 업으로 하는 사람들과의 신의를 저버리는 행위라고 생각이 든다.

초보 창업자의 무지를 이용해서 메뉴만 잔뜩 구성해 놓고 각종 부재료를 공급하면서 자신들의 이익만 취하는 행위는 앞으로 우리나라 커피산업의 발전을 위해 더 이상 발생해서는 안되는 일인 것 같다. 그리고 예비창업자들도 명심할 점이 있다. 창업은 아무리 작은 자본의 창업이라고 하더라도 결코 쉽지 않다. 창업자 본인에 대한 분석을 철저히 하고, 창업에 대한 이유를 명확하게 하며, 메뉴구성부터 부재료 구입, 매장 인테리어까지 하나하나 꼼꼼하게 생각을 해봐야 한다.

어느 한 곳이 잘된다고 해서 그 매장의 인테리어와 메뉴를 그대로 따라하고 `커피머신을 구입하거나 커피원두를 공급받으면 컨설팅을 무료로 해주겠다` 는 말도 안되는 조건을 믿으면 안된다. 본인의 생각 없이 따라가게 된다면, 본인의 이익이 아닌 업체의 이익만 챙겨주게 된다.

그렇기에 실제적으로 컨설팅을 해서 성공적인 창업을 도와준 업체(사람)인지 확인을 꼭 한 후, 컨설팅을 의뢰해야 한다. 또 모든 책임은 본인이 져야 한다는 생각으로 창업을 진행하는 동안 내려야 하는 결정에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문상윤 (대전보건대 외래교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