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민 "일반인-원주민 동일한 분양가, 주거환경 정비 의도 맞지 않아"
대전 동구청 "원주민 특별 분양가, 분양 후 해당 금액 차감해줄 것"

대전 동구 천동3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 분양가 책정을 둘러싸고, 천동3지구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27일 대전 동구청 앞에서 `천동 3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 원주민 분양가 조정` 요구를 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대전 동구 천동3지구 비상대책위원회 제공
대전 동구 천동3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 분양가 책정을 둘러싸고, 천동3지구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27일 대전 동구청 앞에서 `천동 3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 원주민 분양가 조정` 요구를 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대전 동구 천동3지구 비상대책위원회 제공
지난해 11월 착공한 대전 동구 천동3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이 뒤늦게 분양 가격을 둘러싸고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 사업시행자인 LH가 원주민 특별 분양가와 일반 분양가를 동일하게 책정했기 때문인데, 원주민들 사이에서는 도시 저소득주민들을 위한 주거환경개선 사업 당초 취지에 걸맞지 않다며 대전 동구청에 민원을 제기하는 등 반발하고 나섰다.

대전 동구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3일 기공식을 가진 동구 천동3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은 총사업비 8270억 원을 투입, 동구 천동 1번지 일원 열악한 노후·불량건축물 등을 정비하고 주거 환경 개선에 나선다는 것. 동구청과 LH가 사업시행을 맡았는데, (주)계룡건설 컨소시엄이 시공을 맡아 총 3000여 세대 공동주택(천동 `리더스시티`) 등을 조성한다. 오는 2024년 분양을 앞둔 천동 리더스시티는 4블럭과 5블럭으로 나뉘었는데, 4블럭은 이달 29일부터 31일까지 원주민 우선공급 청약 접수에 들어갔다.

하지만 LH가 천동 3구역 원주민과 일반 분양에 차등을 두지 않고 동일한 분양 가격을 책정해 원주민들의 반발을 사는 등 민원이 적지않다. 천동3구역은 해당지역 거주 주민과 일반분양가 모두 평당 1105만 원으로 책정했는데, 천동3 지구 주민들은 원주민을 등한시한 처사라며 불만을 표출하며 반발하고 있다.

천동3지구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27일 동구청 앞에서 천동 3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 원주민 분양가 조정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앞서 지난 24일에는 천동 3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의 부당한 분양가 책정을 바로잡아달라는 국민 청원이 제기됐다. 국민 청원은 29일 기준 850여 명이 청원에 참여했다.

김영만 천동 3지구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주거환경개선사업은 원주민이 살던 곳을 정비하고, 주민들이 계속 그곳에서 살 수 있도록 환경을 개선해주는 사업이 아니냐"며 "원주민 분양이랑 가격이 같은 곳은 전국에서 여기밖에 없다. LH에서 분양 가격을 조정 못한다고 하면 발코니 확장비라도 차감해 달라는 것이다. 하지만 사업 시행자인 동구청장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어 답답하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동구청은 소송 등의 문제로 일반 분양과 특별 분양가가 동일한 상황이라며, 원주민은 분양 후 일부 금액을 차감해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구청 한 관계자는 "천동3구역 토지 문제로 관련해 법적 다툼이 있어 원주민 분양가가 (일반 분양가보다) 적게 책정하지 못하고 있다"며 "LH 측에서는 관련 소송 완료 후 잔금 납부 전에 최종 책정된 분양가에 맞게 차감해주는 내용으로 원주민들에게 우편물 등으로 안내했다. 지난 25일 LH측에 빠른 시일 내에 원주민 차감 금액을 확정해달라고 요청한 상황"이라고 밝혔다.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우경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