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원도심 회복계획 흔들
충남 내포신도시 육성 차질
당혹감 속 진위 파악 나서

대전혁신도시 대전역세권지구 구상도.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혁신도시 대전역세권지구 구상도. 사진=대전시 제공
김부겸 국무총리가 공공기관의 혁신도시 2차 이전 과제를 둘러싸고 현 정부에서는 실현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데 대해 지난해 혁신도시로 추가 지정된 대전시와 충남도는 허탈감을 감추지 못한 채 진위 파악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대표 공약이었던 `혁신도시 시즌2` 추진으로 사실상 지역 발전을 한껏 기대했던 대전시민과 충남도민은 결국 `무늬만 혁신도시`였다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혁신도시 지정 이후 공공기관 이전을 기대해 왔던 대전시는 아쉬움이 큰 상황이다. 그동안 대전은 혁신도시 유형을 낙후된 원도심을 중심으로 도시 내 재개발형 혁신지구로 조성, 분권형 균형발전 실현을 계획해 왔다. 혁신도시 건설을 통해 공공의 우선적인 투자와 민간자본을 유인, 일자리 창출·인구 유입 등 원도심 지역의 상실된 성장 동력을 회복하겠다는 구상에서다. 입지로는 개발가능지역 22개 지구 중 `대전역세권 지구`와 `연축 지구`가 선정됐다. 이들 지역은 고속도로 접근성 등을 기반으로 지역산업 연계 및 혁신기관과의 협력(대전역세권 지구), 연구기관·기업과의 협력(연축지구) 등에 유리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대전시 한 관계자는 "2차 공공기관 이전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얘기가 이전부터 있긴 했지만 희망을 가지고 추진해 왔다"며 "혁신도시 지정 이후 7년에서 많게는 10년까지 걸릴 정도로 계속 노력해야 되는 사안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이전 여부 확정이 지연되면서 유치를 위한 작업도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정부 정책 방향에 대해 평가를 내리기는 어렵지만 공공기관 이전을 준비하고 있는 입장에서 허탈감이 드는 것은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10월 충남혁신도시 지정 이후 공공기관 이전을 기대한 충남도의 허탈감이 커지고 있다. 도는 혁신도시 지정 뒤 서해안권 중심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공공기관 이전 등 혁신도시 활성화 추진했다. 도는 내포신도시를 환황해권 중심도시 육성을 위해 환경기술 연구개발과 해양관리 거점 조성과 R&D 허브 조성 등을 계획했다.

충남도 한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혁신도시 지정 이후 정부는 10개 혁신도시에 대한 지원을 계속하고 있지만 충남은 개발예정지구 지정조차 못해 번번히 혜택에서 제외되는 상황"이라며 "최근 정부의 동향들을 살펴보면 220만 도민들을 섭섭하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는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이 제20대 대선후보자 공약사항 반영될 수 있도록 도에선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지역 정치권에서는 혁신도시 개발예정지구 지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보태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충남혁신도시유치 범도민추진위원회는 24일 국회에서 공공기관 이전을 위한 대선공약 반영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김희동 추진위 실행위원장은 "김부겸 총리가 사실상 공공기관 이전 무산을 알렸다"며 "이는 충남혁신도시 완성만 기다리는 220만 충남도민의 염원을 무시한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수도권 인구가 전국 인구의 50%를 초과하고, 전국 기초지자체 절반가량이 소멸 위기에 처하는 심각한 국가적 위기 속에서 공공기관 이전을 위한 필요성이 어느 때보다 자명한데도 정부는 국가적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박영문·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혁신도시 연축지구 위치도.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혁신도시 연축지구 위치도. 사진=대전시 제공
충남 내포신도시 전경.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 내포신도시 전경. 사진=충남도 제공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