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6일 계도기간 이후 17일부터 위반 시 과태료·행정처분
지역 백화점·대형마트, 인력·장비 확보 등 방역패스 확인 분주

백화점·대형마트 등 3000㎥ 대규모 점포에도 방역패스가 시행되는 첫날인 10일 오전 11시쯤 대전 서구 둔산동 이마트 둔산점에서 시민들이 QR코드를 찍고 있다. 정민지 기자
백화점·대형마트 등 3000㎥ 대규모 점포에도 방역패스가 시행되는 첫날인 10일 오전 11시쯤 대전 서구 둔산동 이마트 둔산점에서 시민들이 QR코드를 찍고 있다. 정민지 기자
"방역패스 미확인의 고객은 입장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10일 오전 11시쯤 대전의 한 백화점에선 방역패스 시행을 알리는 안내방송이 나오고 있었다. 백화점·대형마트에도 코로나19 방역패스가 적용되는 첫 날인 만큼 지역 백화점·대형마트 매장 직원들은 방역패스 확인을 위해 분주한 모습이었다.

서구 둔산동 이마트 매장은 방역패스 확인 인력과 장비를 대거 확충하고 있다. QR코드 전자출입명부만 확인할 때보다 태블릿PC 여유분을 구비하고 인력도 서너 명 추가 채용했다는 설명이다. 이마트 둔산점 관계자는 "각 층 출입구마다 태블릿PC 4대씩 10대 이상 설치해놨고 추가 여유분으로 5-6대를 더 갖고 있다"며 "주말엔 고객들이 더 밀릴 것을 예상해 인력도 3-4명을 더 채용해 공백없이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성구 도룡동 대전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에서도 출입구 규모별로 최소 2명에서 4-5명까지 직원들이 배치돼 방문객들의 방역패스를 확인하고 있었다.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타임월드 또한 계도기간 첫날임에도 출입구 안에 널찍한 테이블을 두고 여러 대의 태블릿PC를 설치해 놓은 상태였다.

다만 대규모 점포 방역패스 의무화를 두고 시민들의 의견은 여전히 분분한 상태다. 이날 백신패스 예외자인 만 18세 미만 아들과 함께 백화점을 찾은 김모(48)씨는 "미접종자는 출입을 제한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백신을 안 맞았으면 그 만큼 감염 위험도 커질 텐데 사람들이 많이 방문하는 곳은 방역패스가 시행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3차 접종까지 완료했다는 조모(28·서구) 씨는 "병원에서 일하고 있어 선택의 여지 없이 백신을 다 맞고 있지만 여전히 두려운 게 사실"이라며 "미접종자 중 기저질환자와 고령자도 있을텐데 그에 대한 세심한 대응이 나오는 것이 아니라 무조건 이용을 못하게 하는 등 접종자와 미접종자를 이분법적으로 나누는 건 또 하나의 사회적 차별"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임산부 등 부득이하게 백신 접종을 하지 못하는 미접종자들의 불만은 보다 거세지고 있다. 이날을 기준으로 방역패스 유효기간이 이틀 남은 임신 21주차 최모(28·대덕구) 씨는 "2차 때 부작용이 너무 크게 온 뒤로 백신 접종은 생각도 안 하고 있다"며 "임산부와 기저질환자는 백신 접종 의무화에서 빼주거나 생필품 구매 등에선 이해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호소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이날부터 방역패스 의무화 대상에 백화점·대형마트 등 3000㎡ 이상 대규모 점포를 포함시켰다. 이달 16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친 뒤 이튿날인 17일부터 위반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정민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백화점·대형마트 등 3000㎥ 대규모 점포에도 방역패스가 시행되는 첫날인 10일 오후 1시쯤 대전 유성구 도룡동 대전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에서 직원들이 방역패스를 안내하고 있다. 정민지 기자
백화점·대형마트 등 3000㎥ 대규모 점포에도 방역패스가 시행되는 첫날인 10일 오후 1시쯤 대전 유성구 도룡동 대전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에서 직원들이 방역패스를 안내하고 있다. 정민지 기자
백화점·대형마트 등 3000㎥ 대규모 점포에도 방역패스가 시행되는 첫날인 10일 오전 11시쯤 대전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타임월드 출입구 앞에 QR코드 체크인 관련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정민지 기자
백화점·대형마트 등 3000㎥ 대규모 점포에도 방역패스가 시행되는 첫날인 10일 오전 11시쯤 대전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타임월드 출입구 앞에 QR코드 체크인 관련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정민지 기자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