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인수위 기획위원장 "그 얘기 듣고 가슴 뛰더라... 야당 협치, 정치보복 우려 해소"
"총리, 맡아 놓은 자리 아냐... 공동정부 약속 지키는 방법, 딱 하나만 있는 건 아냐"

원희룡 대통령직 인수위 기획본부장. 연합뉴스
원희룡 대통령직 인수위 기획본부장. 연합뉴스
원희룡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기획위원장은 14일 김부겸 국무총리를 유임하는 안에 대해 "너무 좋은 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원 기획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부겸 총리 유임 안`에 대해 "그 얘기를 듣고 저는 개인적으로 가슴이 뛰더라고요"라며 이같이 말했다.

"왜냐하면 다들 걱정하는 게 지금 민주당이 국회에서 총리 인준 안 해 줄거다"라며 "그거 가지고 지금 코로나부터 해결해야 될 일이 산적해 있는 데 정쟁으로 시작한다 라는 게 사실 우리 윤석열 당선인 입장에서도 부담"이라고 원 위원장은 강조했다.

"국민들께서 실제로 민생과 국가를 지키는 일에 집중하도록 하는 게 가장 좋은 정치라고 생각을 한다"며 "그래서 우리 김부겸 총리 (유임안이) 저 개인적으로 저를 한나라당 끌어들인 사람이라는 개인적인 인연을 떠나서 아주 저는 허를 찌르는 (방안)"이라고 평가했다.

"최상의 안이라고 생각할 정도냐. 누구 아이디어나"는 질문엔 원 본부장은 "저는 어제 들었다. 이미 회자가 되고 있다"고 답했다.

"윤 당선인 아이디어냐"고 재차 묻자 원 당선인은 "이따가 물어볼게요"라고 답했다.

"김 총리가 민주당과의 관계도 있는데 받겠을 수 있겠냐"는 질문엔 원 본부장은 "개인으로서 받으면 안 된다. 개인이 덜렁 나는 총리 더 할래, 이렇게 그런 모양새가 되면 안 된다"며"고 강조했다.

"170석 넘는 거대 야당과 협치, 문재인 정부에서 잘 한 것은 또 이어받고"라며 "정치보복 같은 괴담들이 많다. 정치 보복 이제 더 이상 하면 안 된다. 그런 점에서는 국민들을 한 방에 안심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원 위원장은 거듭 강조했다.

이런 점들을 감안하면 민주당이 김부겸 총리 유임안에 대해 대승적으로 동의하고 윤석열 정부와 협치에 나서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안철수 대표가 오케이 할까"라는 질문엔 "아이고"라며 "그 자리 하나에 연연할 정도면 국가지도자 안 되죠"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 안철수 대표는 뭐하냐"고 진행자가 재차 묻자 원 본부장은 이에 대해서도 "이따 물어볼게요"라고 답했다.

원 본부장은 그러면서 "거기도 좋은 카드"라면서도 "공동정부 약속을 지키는 방법은 딱 하나만 있는 건 아니다. 그 정신 위에서 방법은 이제 만들어내야죠"라고 강조했다.

원 본부장은 안 대표 역할에 대해서 "총리라는 게 무슨 맡아놓은 자리도 아니고"라며 "여러 가지 복안을 놓고 종합적으로 선택을 해야 되겠죠. 국회 인준도 받아야 되고"라며 `안철수 총리안`에 대해 거듭 여지를 뒀다.

원 위원장은 "이따 11시에 우리 윤석열 당선인하고 안철수 인수위원장, 권영세 부위원장 그동안 통화만 했는데 선거 끝나고 처음으로 11시에 차담회, 티타임을 한다"고 전하며 "두루두루 소통을 많이 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재광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