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톱3'와 차담회 윤 당선인 "신속하게 새 정부 국정과제 수립... 민생 빈틈 없애야"
'김부겸 총리 유임 검토' 조선일보 보도에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 "검토된 바 없다" 일축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 집무실에서 열린 인수위 티타임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 집무실에서 열린 인수위 티타임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4일 안철수 인수위원장, 권영세 부위원장, 원희룡 기획위원장과 상견례를 겸한 티타임을 갖고 "정부 인수 업무에 박차를 가할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감원 연수원에 마련된 집무실에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톱3`와 차담회를 갖고 "속도감 있게 인수위 구성을 마무리해달라"며 이같이 당부했다.

윤 당선인은 이 자리에서 "신속하게 정부 업무를 인수해서 새 정부 국정과제를 수립하고 국가 안보와 국민 민생에 한 치의 빈틈도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수위원장님, 부위원장님께서 속도감 있게 이 같은 역할을 훌륭하게 잘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며 "속도감 있게 일하는 정부로 업무 인수에 박차를 가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윤 당선인은 말했다.

이어 "모든 국정 업무는 궁극적으로 국민 통합을 위한 것"이라며 "유능하고 일 잘하는 정부로 정부에 대한 신뢰가 형성되고, 어느 지역에 사느냐와 관계없이 국민들이 기회의 불이익을 갖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윤 당선인은 거듭 강조했다.

"지역공약이 제대로 실천되도록 신속하게 새 정부 국정과제에 반영하겠다"며 이 자리에서 인수위 국민통합위원장에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 지역균형발전특위에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인선했다고 공개했다.

"인수위원장과 부위원장께서 국민 염원인 국민 통합과 지역균형발전을 이루는 데 두 분과 힘을 모아주실 것을 기대한다"며 "인수위 구성을 속도감 있게 진행해야 한다"고 거듭 주문했다.

"가급적 이번 주 내에 인수위 구성을 마무리해 주말부터 바로 정부 인수 업무에 박차를 가할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윤 당선인은 조속한 인수위 구성과 정부 업무 인수를 재차 당부했다.

한편, 새 정부 국무총리로 김 총리를 유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이날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검토된 바 없다"고 일축했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김 총리는 덕망 있고 존경하는 분이다. 그러나 총리 유임 관련해서 논의된 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총리 후보군에 포함되느냐는 질문에도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새 총리는 저희가 새 정부 출범 시기에 맞춰서 함께 일할 수 있도록 인선 작업이 이뤄질 것"이라며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유재광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