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당선인 대변인 "국민 있는 현장 속으로 가서 실제 눈을 맞추고 어루만지는 행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점심 식사를 마친 후 안철수 인수위원장, 권영세 인수위 부위원장, 원희룡 기획위원장 등과 함께 산책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점심 식사를 마친 후 안철수 인수위원장, 권영세 인수위 부위원장, 원희룡 기획위원장 등과 함께 산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오찬회동이 무산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6일 종로구 통의동 집무실 인근에서 `김치찌개 번개 오찬`을 했다.

대선 승리 이후 당선인 신분으로 윤 당선인이 집무실 외부에서 공개적으로 오찬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당선인은 이날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당선인 집무실에서 걸어서 이동해 근처 김치찌개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다.

이날 점심엔 안철수 인수위원장과 권영세 부위원장, 원희룡 기획위원장, 장제원 비서실장, 서일준 행정실장 등이 동석했다.

예고된 일정이 아니어서 식당을 통제하지 않아 윤 당선인이 찾은 식당은 일반 시민들도 식당 내 다른 테이블에서 식사를 하고 있었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이와 관련 "인수위 운영과 향후 국정 기조를 같이 논의하는 과정에서 회의가 근처 김치찌개 식당으로 이어졌다"며 "국민이 있는 현장 속으로 가서 실제 눈을 맞추고 어루만지는 행보"라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20분가량 점심을 마친 뒤 경복궁 인근 900m가량을 산책하며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거나 셀카 요청에 응했다"고 김 대변인은 이어 전했다.

"유모차에 있는 아이의 손을 직접 쓰다듬으며 `안녕`이라고 인사도 했다"며 김 대변인은 "대통령 또는 당선인 신분으로서 즉석으로 산책에 나선 것은 윤 당선인이 사실상 처음"이라고 덧붙여 전했다.
유재광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