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호 경북한의원장, 코로나19 치료 위한 한약 제조
아너소사이어티클럽 회장…교복 지원·취약계층 후원

이승호 경북한의원장
이승호 경북한의원장
"도움의 손길이 더 많아지고, 나눔의 행복이 더 멀리 퍼졌으면 좋겠습니다."

대전의 한 한의사가 코로나19 환자를 위한 맞춤치료 한약을 발견·제조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승호(60) 경북한의원장은 대덕구 노인복지관 내 코로나 확진자들을 위한 호흡기 치료 중 더욱 효과적인 처방이 무엇이 있을까 고민했다. 감기와 코로나 바이러스의 양상이 다르다는 점을 연구하던 그는 한의학 고서 `온병조변`을 떠올렸다. 온병조변은 온병(溫病)에 대한 내용을 기술한 책이다.

이 원장은 "노인복지관을 방문하는 어르신들과 복지관 직원들, 또 그 가족들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을 위해 감기와 같은 호흡기 치료를 했다. 그런데 코로나는 일반 감기와 다르지 않나. 곰곰이 생각하다 보니 `온병조변`이 떠올랐다"며 "감기는 한의학적으로 찬 기운이 들어오는 것인 반면 코로나는 온사, 즉 따뜻한 기운이 들어오는 것이다. 온병조변에 있는 `은교산`이라는 약을 기준으로 처방하면 훨씬 효과가 있을 거란 확신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은교산에 열을 내려주거나 가래를 없애주는 약제를 더 추가하는 등 코로나 특화식으로 가미해 처방한 결과 인후통과 기침이 줄고 열이 내려가는 등 톡톡한 효과를 보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대전시한의사회에 처방한약 관련 내용을 소개하며 지역민들에게 제공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현재 대전시한의사회는 그의 제안을 받아들여 대전시민들을 위한 한약무상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있는 중이다.

이 원장은 "현 상황상 한의사는 코로나 환자를 만날 일이 적다. 때문에 한의학적으로 바이러스에 도움이 될 만한 처방과 한약이 있는데도 사용할 길이 없어 안타까웠다"면서 "이번을 계기로 한의학이 코로나 치료에 많이 사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오랜 기간 지역사회를 위해 선행을 펼친 것으로 유명하다. `대덕장학생 맞춤교복행사`를 통해 예비 중학생을 위한 교복지원사업을 진행하는가 하면 지난 2007년부터 대덕구에 설·추석 명절맞이 이웃돕기 후원물품을 꾸준히 기탁하고 있다. 대전 아너소사이어티클럽 회장을 맡아 기부 활동 또한 이어오고 있다.

그는 "어려운 이웃에게 손을 내밀어 일으켜주는 것이 인간으로서 해야 할 도리라고 배웠다. 또 도움이라는 것이 받는 사람만 좋은 게 아니라 주는 사람도 행복하게 만들어주기 때문에 더 매진하게 되는 것 같다"며 "내가 하는 일이 얼마나 되겠느냐만, 앞으로도 할 수 있는 만큼, 능력 되는 만큼 지역민들을 위해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