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대전하나시티즌 제공
사진=대전하나시티즌 제공
대전하나시티즌의 소상공인 상생 프로젝트 브랜드 `함께가게`가 프로젝트 시작 한 달 만에 40호점을 돌파했다.

`함께가게`는 기존 구단의 소상공인 협력 프로그램 `홍보의 집`을 리뉴얼한 대전의 신규 브랜드로, 가입 유형은 프렌즈(10만 원), 패밀리(50만 원), 파트너(100만 원) 등 3가지로 나뉜다.

기본 유형인 프렌즈 등급에 가입하면 업체 내 현판 설치, 경기장 게이트 광고, 구단 홈페이지 온라인 홍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패밀리등급은 기본 혜택에 업체 맞춤형 홍보 영상 제작이 더해진다. 가장 높은 유형인 파트너등급은 간판 교체를 통해 업체의 환경 개선을 지원하고 경기장 3층 난간 광고가 추가로 제공된다. 아울러 모든 `함께가게` 가입 업체는 홈경기 시 지속적으로 전광판과 여러 이벤트에 홍보된다.

`함께가게`에 가입한 대전 중구 은행동의 한 업주는 "관리 시스템이 체계적이어서 좋았고, 각종 혜택을 통해 가게를 찾아오는 손님도 많아졌다"고 말했다.

`함께가게`는 대전, 세종, 충청권에 소재지를 둔 업체 중 매장 내·외에 현판 및 포스터 부착이 가능한 업체라면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구단 홈페이지 `함께가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