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당선인 공약한 GTX-C 천안 연장
국토부 시행령 개정…가능성 높아져
광역·기초지자체, 정치권 함께 준비해야

김정규 천안아산취재본부장
김정규 천안아산취재본부장
GTX-C에 대한 지역 사회의 관심이 다시 한번 고조되고 있다.

신속·편리·경제적인 교통망에 대한 파급효과를 제일 먼저 반영하고 있는 것이 해당 역세권의 부동산이다. GTX가 계획된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지역 부동산업계에서는 실제 확정여부와 상관없이 아파트, 상가 등 부동산에 대한 문의가 끊이질 않는다고 한다.

GTX는 수도권 전역을 1시간 내 연결할 수 있는 광역급행철도다. 수도권 외곽에서 서울 도심의 주요 거점을 연결한다.(각 광역시로도 권역별 추진 계획이 있다.)

지하 깊숙이 터널을 건설해 노선을 직선화하면서 표정속도(表定速度:정차시간을 감안한 평균속도) 시속 50㎞이상(10% 범위 내 조정 가능)으로 운행기준을 설계할 계획이다.

윤석열 당선인은 대통령 후보시절인 지난 1월 `수도권 광역교통 공약`설명 과정에서 GTX-C노선에 대해 `기존 경부선을 활용해 천안까지 연장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지역에 다시 한번 불을 지폈다.

이어 최근 국토부가 현재 대도시권 중심부로부터 반경 40㎞ 이내까지만 건설할 수 있도록 규정된 광역철도 지정기준을 50㎞까지, 또한 표정속도 기준 중심부로부터 `통행시간 60분` 등으로 완화하면서 또 한번 관심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렇게 된다면 GTX-A 노선(운정∼동탄)은 동탄에서 평택까지, B노선(송도∼마석)은 경춘선을 활용해 춘천까지 연장하는 안이 만들어 진다. C노선(덕정∼수원)은 덕정에서 동두천까지, 수원에서 천안까지 각각 연장할 수 있게 된다.

이중에서도 상대적으로 빨리 실행될 수 있는 노선은 GTX-A와 GTX-C다. "B노선은 경제성 자체에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D노선은 강남 통과가 어렵다"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상대적으로 A, C노선 지역 주민들에게 기대감을 안겨주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천안·아산 지방선거 예비후보들은 앞다퉈 관련 공약을 내세운다.

박상돈 천안시장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박 시장은 지난 23일 윤석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의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을 방문해 GTX- C 천안역 연결 실현을 위한 관련 자료를 전달했다. 천안시는 앞서 천안 연장 타당성·기술검토 용역을 시행하고 결과에 따라 정부 건의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 아산에서는 천안시부시장을 역임한 국민의힘 전만권 아산시장 예비후보가 이슈를 이어갔다. 전만권 예비후보는 지난 24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김병준 지역발전특위 위원장을 만나 `아산 환철도망 구축계획`을 건의했다. 환철도망 구축계획에는 `GTX-C 노선 아산까지 연장, 중부권 동서내륙철도 사업 확정, 지하철 1호선 도고온천역 연장`을 담았다. 그는 "GTX-C 노선 아산 연결 시 원도심 활성화 뿐만 아니라 아산의 수도권 경제시대를 열 수 있을 것"이라며 "국가사업 반영을 위해 인수위원회에서 우선순위 채택이 핵심"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충남도지사 예비후보로 등록한 박찬우 전 국회의원도 GTX-C 노선의 지역 연장을 공약하며 시동을 걸었다.

박 전 의원은 28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가진 충남도지사 출마 기자회견에서 "GTX-C 노선의 천안역 연결은 단순히 교통망 확충을 넘어 원도심 공동화, 동서 불균형 등 지역 내 격차를 줄이고 천안, 더 나아가 충남을 발전시킬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GTX-C 노선을 천안뿐 아니라 아산 등 충청도까지 확대해 더 큰 시너지를 내는 목표도 2차적으로 갖고 있다"고 밝혔다.

GTX와 관련해 수도권의 각 지자체들은 연장유치를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경기도 화성시와 오산시, 평택시는 지난 22일 GTX-C노선 연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3개 시는 개별 추진 중인 타당성 연구용역 정보를 공유하고,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관계 기관에 공동 협상을 추진키로 했다.

경기도 광주·이천·여주시도 `GTX확충 국정과제 채택 건의서`를 최근 경기도에 제출하기도 했다. 같은 노선에 추가 예정인 왕십리역의 경우 인근 중구와 광진구, 수원시가 이곳 역 정차를 같이 추진해 결과물을 만들었다.

큰일에 각자도생은 쉽지 않다. 천안·아산지역 지자체는 물론 지역 국회의원을 포함한 정치권에서도 함께 힘을 모아야 할 때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