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수 편집팀장 겸 지방팀장
임은수 편집팀장 겸 지방팀장
오늘은 식목일이다. 매년 4월 5일은 나무를 심고 숲의 소중함을 나누는 날이다. 최초 식목행사는 1872년 미국 네브래스카스주에서 처음 시작됐다. 헐벗은 산을 본 개척민들이 산림녹화운동을 전개했고. 이후 미국 전역과 세계 각국으로 퍼져나갔다. 우리나라의 식목일은 1910년 순종이 친히 나무를 심은 것에서 유래됐고 1949년 4월 5일을 법정공휴일 `식목일`로 제정했다.

제정 당시 식목일은 공휴일이었다. 1949년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 의해 공휴일로 지정됐다. 그러던 중 1960년 3월 15일 사방의 날로 대체 지정하면서 국가기념일과 공휴일에서 제외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듬해인 1961년 나무심기의 중요성이 다시 부상하며, 1년 만에 다시 공휴일로 재지정됐다. 그러나 2006년부터 주 5일제가 시행되면서 또다시 공휴일에서 제외됐다.

식목일은 24절기 중 하나인 청명에 속해 있는데 `청명에는 부지깽이를 꽂아도 싹이 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식물이 자라기에 좋은 시기다. 산림과학원은 나무심기 가장 좋은 기온은 땅이 녹은 직후인 6.5도로 분석했다. 하지만 최근 10년간 식목일의 서울 평균온도는 10.6도로 4도 이상 상승했다. 이에 따라 일부에서는 식목일을 앞당기자는 주장도 나왔다. 이와 상관없이 매년 전국에서는 지자체마다 식목행사를 다양하게 실시하고 있다.

2005년까지만 해도 식목일은 전 국민이 나무를 심는 날이자 상춘객들의 꽃놀이 하는 날이기도 했다. 식목일 덕분에 우리는 따스한 봄 햇살을 만끽하면서도 알게 모르게 나무와 숲의 중요성을 되새길 수 있었다. 지구온난화,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 문제가 속속 대두되면서 산림의 보존과 활용에 대한 가치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19로 우리의 일상생활이 제한되면서 아이러니하게도 환경이 좋아졌다는 것을 경험할 수 있었다. 숲을 아끼고 사랑하는 일은 생각보다 어렵지 않다. 에너지 절약, 생활 쓰레기 줄이기, 대중교통 이용하기 등은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실천 가능한 방법이다. 식목일을 맞아 숲을 아끼고 사랑하는 방법을 실천해 보자.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