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4·19 혁명은 국민이 나라의 주인이라는 사실을 증명하며 부마민주항쟁과 5·18민주화운동, 6월 민주항쟁과 촛불혁명에 이르는 우리 민주주의 발전의 도화선"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4·19 혁명 62주년인 이날 SNS를 통해 "`강산이 다시 깃을 펴는 듯했다`는 감격의 말처럼 독재에 억눌렸던 나라를 활짝 펼쳤던 국민의 함성이 들리는 듯 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 아침에도 4·19 민주묘지에는 여전히 민주주의가 눈부신 꽃을 피워내고 있었다"며 "정부는 민주화 운동을 기리는데 최선을 다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2·28대구민주운동과 3·8대전민주의거를 국가기념일로 제정했고 4·19혁명 유공자를 추가로 포상했다"며 "민주주의는 국민의 관심으로 성장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치를 넘어 경제로, 생활로 끊임없이 확장될 때 억압과 차별, 부당한 권력으로부터 우리를 지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코로나 속에서도 민주주의를 확장했다"며 "감염병의 극복과 탄소중립 같은 국제적 과제 역시 서로를 더 깊이 이해하고 포용하는 민주주의만이 해결의 열쇠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