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진 지방부 제천주재 부국장
이상진 지방부 제천주재 부국장
공천은 공인된 정당에서 선거에 출마할 당원을 공식적으로 추천하는 일을 말한다. 공천에 있어서 공정하고 정당하게 추천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하지만 선거때마다 출마 후보자들은 공천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어느 선거구는 본선 선거보다 당내 공천에 더욱 치열한 경쟁을 보이며 유권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도 한다. 출마 후보자들이 이와 같이 치열한 공천 경쟁을 벌이는 이유는 정당의 공천을 받지 못하면 당선 가능성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특히 지방선거는 중앙당이 `생사여탈권`을 쥐고 있다는 이야기다. 여기에 지역 국회의원 입김도 한몫을 하고 있다. 출마자들은 지역 주민의 `머슴`이 되겠다고 하지만, `배지`와 지역(당협)위원장 `머슴` 노릇이 먼저다. 공천부터 받아야 지역주민의 머슴이 될 자격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출마 후보자들만 몸이 달았다.

최근 국민의힘은 단양군수 선거 후보로 류한우 현 군수를 공천대상자로 단수 추천했으나 경쟁자들이 반발하자 경선으로 철회했다.

이에 따라 류한우 군수, 김문근 전 충북도 농정국장과 김광표 단양군의원의 3명 경선으로 결정됐다. 이 과정에서 류 군수와 지지자들은 당협위원장인 엄태영 국회의원(제천·단양)을 배후로 지목, 강하게 반발하는 등 갈등을 겪었다.

단양지역은 국민의힘 후보가 되면, 당선된다는 공식이 성립할 정도로 보수 색이 짙은 곳이다. 출마 후보자들이 공천에 치열한 경쟁을 보이는 이유다.

공천 문제로 인해 지역 갈등이 조장되고 선거의 진정한 가치가 훼손되고 있다는 군민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흘러 나오고 있다.

출마자들은 지역(당협)위원장 `머슴` 노릇 보다 유권자의 목소리를 듣는데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해야 한다. 유권자들이 어떤 정책을 원하는지 들어야 한다.

이제 유권자의 시간이다. 특히 정책으로 승부하지 않고 그저 네거티브, 상대후보 폄하, 반대만을 위한 반대, 선심성 공약에 급급한 상황에는 스스로에게 엄한 잣대를 적용해야 한다. 유권자들도 스스로 일꾼을 선별할 줄 아는 혜안도 가져야 한다.

단양군수 선거에 군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방점을 둔 후보간 정책대결, 정당간 선의의 경쟁으로 `단양 도시 발전상 구현`을 실현하길 기대해본다. 이상진 지방부 제천주재 부국장.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