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현 산림청장(왼쪽 두번째)이 17일 오후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충남 부여군 은산면 밤나무 및 원추리 재배단지를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있다.사진=산림청 제공
남성현 산림청장(왼쪽 두번째)이 17일 오후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충남 부여군 은산면 밤나무 및 원추리 재배단지를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있다.사진=산림청 제공
남성현 산림청장(왼쪽 두번째)이 17일 오후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충남 부여군 은산면 밤나무 및 원추리 재배단지를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있다.사진=산림청 제공
남성현 산림청장(오른쪽 두번째)이 17일 오후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충남 부여군 은산면 밤나무 및 원추리 재배단지를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있다.사진=산림청 제공
남성현 산림청장(오른쪽)이 17일 오후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충남 부여군 은산면 밤나무 및 원추리 재배 임업인을 위로하고 있다.사진=산림청 제공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