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변, 점액섞인 변 등 배변 습관 변화
대장 내시경, PET-CT 등을 통한 검진
수술 후 5년간 정기적인 검진은 필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허규찬 건양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허규찬 건양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알려진 바와 같이 대부분의 암 질환은 증상이 나타나고 통증이 발생되면 어느 정도 진행된 경우가 많다.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대장암도 초기에는 아무 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대장암의 증상은 단순한 소화불량, 빈혈, 복통, 체중감소, 만성피로 등 특징적이지 않은 증상으로부터 배변 습관 변화, 혈변이나 점액이 섞인 변을 보거나 변비가 생긴다든지 변을 봐도 시원치 않은 증상이 보이거나 변이 가늘게 나오는 증상, 또는 배에 덩어리가 만져지는 등의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런 증상이 보이면 빨리 병원을 찾아야 하겠지만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하려면 이런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진단을 받아야만 한다. 허규찬 건양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의 도움말로 대장암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검진=가장 좋은 검사 방법은 대장 내시경이다. 대장 전체를 직접 보고 확인 할 수 있으며 조직검사도 할 수 있고 암으로 변할 수 있는 작은 혹인 대장 용종을 제거하는 치료도 한꺼번에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대장 내시경을 할 수 없는 경우는 조영 바륨관장검사와 에스 결장경 검사로서 대신할 수 있다. 최근 PET-CT도 진단을 위해 많이 이용되고 있지만 건강한 사람에서 대장암을 찾는 용도 보다는 대장암 발견이 된 환자에서 다른 장기로 전이는 안 되었는지를 확인하는데 더 큰 목적이 있다.



◇치료=대장암의 치료는 수술이 기본이 된다. 항암제 치료 및 방사선 치료는 수술 전, 후에 보조적인 치료로 그 역할이 크지만 수술이 불가능한 경우를 빼고는 수술 없이 치료하는 경우는 없다고 보면 된다. 조기암의 경우는 수술만으로도 95% 이상의 완치율을 보이며 2기암, 3기암의 경우는 수술 전, 후 항암제 치료와 방사선 치료를 선택적으로 같이 하게 되면 수술만 한 경우보다 좋은 예후를 보인다. 다른 곳으로 암이 전이가 된 4기암의 경우에도 수술로 절제가 가능하다면 수술을 먼저 고려하고 절제가 가능한 4기암의 경우 25~35%의 완치율을 기대할 수 있다. 재발암의 경우에도 수술이 가능하다면 적극적으로 수술을 하고 이 경우에도 일부에서 완치를 기대할 수 있다.



◇수술=대장암은 결장암과 항문에서부터 15cm 정도 되는 직장에 생기는 직장암을 합해서 말하는데 결장암과 직장암의 1기암은 수술만으로 치료가 가능하며 일부 경우는 내시경절제술 만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다. 결장암이 진행된 2기암과 3기암은 항암제 치료가 보조적으로 필요하며 직장암의 2기암 일부와 3기암에서는 수술 전이나 수술 후 항암제 치료와 함께 방사선 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있다. 다른 곳으로 암이 전이된 결장암, 직장암 4기의 경우는 수술이 가능한 경우 간절제, 폐절제등 전이된 암을 수술적 절제로 제거 하는 것이 가장 좋은 치료가 되며 수술이 불가능한 경우도 고주파 열치료, 항암제 치료, 방사선 치료 등을 선택적으로 사용 할 수 있다. 그 외에도 주변 장기까지 침범한 경우처럼 너무 많이 진행된 암이 아닌 경우 결장암은 개복 수술을 하지 않고 복강경으로 4-5cm 정도의 상처만으로 수술이 가능한 복강경 수술이 시행되고 있으며 개복수술에 비해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르며 개복수술과 같은 정도의 암 치료 효과를 볼 수 있다.



◇예후=대장암은 5년간 재발이 없어야 완치됐다고 말할 수 있다. 재발하는 경우의 80% 이상이 수술 후 첫 2년 내에 재발하고 재발하더라도 치료를 하면 완치를 기대할 수 있으므로 첫 2년간은 적극적인 외래 관찰이 필요하며 수술 후 5년간은 정기적인 검사가 필요하다. 수술만 잘 받으면 된다는 생각보다는 수술도 잘 받고 수술 후 관리도 편하게 잘 받을 수 있는 선택이 필요하겠다. 빠른 속도로 늘고 있는 대장암에 대한 두려움이 있겠지만 위암, 폐암, 간암에 비해 상대적으로 예후가 좋으며 대장 내시경을 통해 용종 절제술을 하면 대장암을 확실히 예방 할 수 있고 또, 조기 발견을 하면 수술만으로도 완치되는 질환이다. 또 진행된 암이라도 최적의 치료 방법을 선택하고 적극적으로 치료 한다면 완치될 수 있으므로 막연한 두려움 보다는 확실히 알고 대처한다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는 질환이다. 도움말 허규찬 건양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