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찰, '타짜' 일당 10명 검거… 피해액 1억 5700만원 추정

 

사건현장에서 도박을 벌이던 테이블 위의 모습. 사진=대전경찰청 제공

재력가에게 접근해 몰래 마약을 먹인 뒤 억대 사기 도박판을 벌인 대전판 '타짜' 일당이 검거됐다.

대전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사기 및 마약류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총책 A씨(51)와 B씨(47) 등 6명을 구속 송치하고, 같은 혐의를 받고 있는 공범 4명도 불구속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일당은 지난해 2월부터 올해 6월까지 7회에 걸쳐 건물주 등 지역의 재력가 7명을 상대로 충북 진천과 보은, 제주 등에 있는 숙소에서 커피와 맥주에 마약을 타서 먹인 뒤 사기 도박판을 벌여 총 1억 5700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피의자들은 사기도박 전반을 기획하고 총괄하는 '총책', 도박을 직접 뛰는 '선수', 재력가를 섭외하는 '모집책' 등 역할을 분담해 조직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후 돈을 배분했다.

사기도박 현장에 있던 커피. 사진=대전경찰청 제공
사기도박 현장에 있던 커피. 사진=대전경찰청 제공

경찰 관계자는 "마치 영화 '타짜'에 나오는 방식과 유사했다"며 "부동산 관련 업을 하는 모집책 C씨(51)는 사회적 인지도로 인해 신고하지 못하는 재력가들을 동호회 등에서 유인한 뒤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고 했다.

공범들은 범행 당일 여성들과 골프여행을 가는 것처럼 가장했다. 피해자 1명을 포함해 총 8명의 남녀가 친밀감을 느끼게 한 뒤, 숙소에서 마약류 약물을 섞어 마시게 하고 사기도박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사전에 현금을 가져오지 못한 피해자에게 도박자금을 빌려주기 위해 1억 원 이상의 수표와 현금도 준비했다. 승부조작을 위해 역할에 따라 좌석을 배치하며, 도박 중간엔 약속된 수신호에 따라 도박게임을 진행하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이 지난 6월 충북 보은의 한 민박집을 급습하면서 '타짜' 일당의 범행 사실이 드러났다. 당시 현장엔 8명이 모여 있었으며, 피해자 1명을 제외한 7명 전원 공범이었다. 피해자는 30분 만에 530만 원을 잃었으며, 현장에선 마약을 탄 커피와 맥주, 사기도박 자금 및 카드 등이 발견됐다.

현장에 압수한 필로폰이 담긴 캡슐 등 향정신성의약품
현장에 압수한 필로폰이 담긴 캡슐 등 향정신성의약품. 사진=대전경찰청 제공

경찰이 피의자들의 1년치 은행 계좌를 추적한 결과, 총 7명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자신이 마약을 투약했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던 것으로 확인됐다. 필로폰의 경우 1회 투여량인 0.03g보다 적은 양을 넣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김재춘 대전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수사대장은 "사회적 지위 등으로 아직까지도 신고하지 못하는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판단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며 "골프장 주변에서 활동하는 사기도박단에 대한 지속적인 단속활동도 병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범죄수사대 수사대장이 13일 대전경찰청에서 대전판 '타짜' 사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오장연 수습기자
범죄수사대 수사대장이 13일 대전경찰청에서 대전판 '타짜' 사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오장연 수습기자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