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연정국악단 '한국무용의 밤-화광동진' 공연
22일 오후 7시30분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큰마당서 진행
이 시대 명무들과 함께하는 전통춤 향연의 무대

'한국무용의 밤-화광동진' 홍보 포스터. 사진=대전시립연정국악단 제공


한국무용 전통 춤사위를 한 무대에서 만나볼 수 있는 '한국무용의 밤'이 펼쳐진다.

대전시립연정국악단은 22일 오후 7시30분 연정국악원 큰마당에서 정기공연 '한국무용의 밤-화광동진'을 개최한다.

화광동진은 '내면의 빛은 드러내지 않고 함께 어우러지다'는 뜻으로, 원형 모습 그대로의 춤사위와 전통 춤의 가치를 이 시대의 명무와 그 춤사위를 이어가는 춤꾼들이 함께 어우려져 펼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전통 춤의 맥을 잇고 있는 이 시대의 명무인 태평무 박재희, 처용무 이진호, 진주교방굿거리춤 김경란, 도살풀이춤 이정희가 함께해 공연의 품격을 더한다.

첫 무대는 '춘앵전'이다. 독무로 추어지는 '춘앵전'은 국악단 무용수 대다수가 출연하는 군무로 관객들을 맞이한다.

두 번째 순서는 위풍당당한 기풍과 씩씩한 멋을 느껴볼 수 있는 '처용무'다. 이진호 명무와의 합동 무대로 처용무의 진가를 만나볼 수 있다.

세 번째 무대는 '나비가 날갯짓 한다'는 뜻을 가진 '박접무'를 선보인다. 한 마리의 나비가 날갯짓 하는 듯한 아름다운 춤사위는 화려한 꽃밭을 연상시키며 관객들을 매료시킬 것이다.

네 번째 순서는 '흉살과 재난을 소멸시켜 나아가 행복을 맞이한다'는 소원에서 비롯된 '도살풀이춤'을 이정희 명무와 함께 무악전통 그대로의 모습으로 선보인다.

다섯 번째 무대는 한국무용의 멋과 흥을 느껴볼 수 있는 '진주교방굿거리춤'이 준비돼 있다. 김경란 명무와 함께 생생한 춤판의 현장에서 터져 나오는 즉흥의 순간이 펼친다.

마지막으로는 왕실의 번영과 나라의 태평성대를 기원하는 '태평무'를 선보인다. 한성준-한영숙류의 춤 맥을 지켜오고 있는 박재희 명무의 춤사위가 더해져 우리 민족 고유의 정취를 느껴볼 수 있다.

이영일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은 "예로부터 음악과 춤이 우리의 삶과 함께 해왔듯이, 공연을 통해 전통의 참된 본질을 공유하고 관객들의 삶이 풍요롭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무용의 밤 지난 공연 모습. 사진=대전시립연정국악단 제공
한국무용의 밤 지난 공연 모습. 사진=대전시립연정국악단 제공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