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문화예술계 "실적 중심 요구 행정 문화 바꿔야 "
대전민예총, '2022 대전문화예술정책 토론광장' 개최

최근 대전예술가의집에서 열린 '2022 대전문화예술정책 토론광장'열렸다. 사진=대전민예총 제공

대전 문화예술의 예산 규모가 시 전체예산의 2% 미만으로 지역 예술인에 대한 지원금 확대가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22일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대전지회(대전민예총)에 따르면 최근 대전예술가의집에서 대전예총과 민예총, 문화원연합회, 우리해사회적협동조합, 로컬42협동조합 등이 참여한 가운데 '지역문화예술인 지원의 성과와 과제'라는 주제로 열린 대전문화예술정책 토론광장에서 이 같은 지적이 나왔다.

각 단체는 '예술인 지원 재원 부족', '행정중심 문화예술사업', '부족한 전시공간' 등 열악한 문화예술 기반 현안과 개선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다수의 예술단체는 예술인만을 지원하는 사업 및 금액의 부족을 심각한 문제로 꼽았다.

실제 올해 대전 문화예술 예산은 2555억으로 책정됐다. 이는 전체 예산 중 4.8%를 차지하지만 체육분야를 제외한 순수 문화예술 예산만 보면 2% 미만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여기에 학생문화예술관람비, 지역오페라단 등 신규사업 추진과 토토즐 페스티벌 약 16억, 대전비엔날레 약 10억의 예산을 책정해 지역 예술인을 지원할 재원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배관표 충남대 교수는 "예술인을 지원하는 예술경영지원센터가 있어 일자리를 연결해주는 시스템 구축 등이 있지만 효과는 미미하다"며 "예술시장 활성화와 관련해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예술교육을 통해 전업예술인과 겸업예술인이 예술지원사업에 안정적으로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행정에 맞춰진 문화예술사업에 대한 비판적 시각도 나왔다. 이찬 단국대 교수는 "실적을 요구하는 관의 문화를 바꿔야 한다"며 "사업의 성과를 사업운영의 횟수, 관객수 등과 같이 행정이 원하는 실적 중심으로만 보는 것은 결국 문화예술사업이 보고서와 행정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희성 단국대 교수는 "예술인은 지역에서 창작을 위한 고민을 많이 해야 한다"며 "하지만 행정 위주의 예술사업으로 대부분의 예술인들이 행정과 홍보마케팅에 대한 고민만 한다"고 말했다.

 

최근 대전예술가의집에서 열린 '2022 대전문화예술정책 토론광장'열렸다. 사진=대전민예총 제공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