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마스크 해제는 여전한 시각차… "시기·대상 조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재유행이 감소세로 접어들자 정부가 실외 마스크 완전 해제 카드를 꺼내 들었다.

22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는 전날 회의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에 대해 논의하고 실외 마스크 의무는 전면 해제가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당국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정부는 지난 5월 실외 마스크 의무를 해제했지만 '50인 이상이 모이는 행사 및 집회'에서의 착용 의무는 유지했다. 하지만 실외에서 50인 이상 여부를 확인하기 어렵고,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스포츠 경기장 등에서 음식물 섭취가 가능해진 만큼 실효성이 떨어지는 의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다만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에는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에 대한 원론 자체에는 공감대가 형성됐지만, 시기나 범위를 두고는 여전히 시각차가 남아있는 상황이다.

또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더라도 요양병원 등 일부 고위험 시설엔 의무를 적용할 가능성이 있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에 대해서는 (필요성이) 매우 높다고 모두 공감했다"며 "시기와 대상 등을 결정하는 대로 조속히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