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대전 유성구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서 소방당국, 경찰 등 관계자들이 합동감식을 위해 화재현장으로 진입하고 있다. 사진=최은성 기자

"아무 것도 보이지 않습니다. 모든 것이 새카맣게 타버렸습니다."

27일 낮 12시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화재 현장. 화마가 한바탕 휩쓸고 간 지하주차장 앞에 감식반 관계자들이 모였다. 한 관계자는 "모든 것이 다 타버렸다"며 "건물 내부는 여전히 여전히 뜨겁고 매캐한 연기가 가득하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칠흑같이 어두워 아무 것도 안 보인다"며 "날씨가 더워서 땀이 나는 건지, 화재 잔열로 더운 건지 구분이 가지 않을 정도로 정신이 없다"고 덧붙였다.

경찰과 소방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40여 명으로 구성된 합동감식반은 이날 오전 10시 40분쯤 화재가 난 지하주차장 현장에 투입돼 1시간쯤 1차 감식을 진행했다.

대전경찰청 김항수 과학수사대장은 "발화 지점인 지하 1층 하역장 앞에 주차된 1t 화물차도 뼈대만 남았다"고 전했다.

김 대장이 언급한 화물차는 CCTV 영상에서 불이 시작된 곳에 가까이 세워져 있던 차로, 해당 영상에는 이 화물차 기사가 주차 후 내려 하역작업을 하던 중 차 뒤쪽에서 불길이 보이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현장 합동감식반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지하주차장에선 화물차 1대, 승용차 1대 등 차량 2대가 연소된 채 발견됐다.

김항수 과학수사대장은 "불이 처음 목격된 지하 1층 하역장 일대를 집중적으로 감식했지만 인화물질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스프링클러 작동 여부 확인은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