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부터 작은미술관 신탄진서 진행

배기원 감독의 럭티대전픽쳐쇼 홍보 포스터. 사진=대덕문화관광재단 제공

대덕문화관광재단은 29일부터 오는 12월 31일까지 대전 대덕구 작은미술관 신탄진에서 지역감독 특별전 '배기원 감독의 럭키대전픽쳐쇼'를 개최한다.

제2회 대청호가 그린 영화제의 일환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대전의 이야기를 소재로 영화를 제작해온 지역감독을 응원하고 대전의 영화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대전의 영화산업을 지켜온 배기원 감독은 조선 후기를 대표하는 여성시인이다. 배 감독은 대덕구의 역사인물인 김호연재의 삶을 다룬 영화 '화전놀이'와 대덕구 오정동 한남대학교 육교 밑, 한남로 88번길의 이야기를 담은 '88번길의 기적', 4·19혁명의 단초가 된 3.8민주의거를 그린 '대전,1960' 등 대전의 역사와 인물, 장소 기반으로 영화를 제작했다.

특히 영화 '대전,1960'은 미국과 스페인의 영화제에 경쟁작으로 공식 초청돼 상영을 앞두고 있다. 배 감독은 대청호가 그린 영화제에서 구민 10명이 배우로 참여한 시민영화 '웨딩드레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제2회 대청호가 그린 영화제는 오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환경과 공존, 여행을 주제로 대청공원 중앙잔디광장과 대청문화전시관에서 총 25편의 영화를 상영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