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보령 도착해 3600만원 충남지체장애인협회 전달
"뛰고 싶어도 뛰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기부"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이 29일 충남지체장애인협회에 3600만원을 기부했다. 사진=맥키스컴퍼니 제공

"장애인들에 대한 부채의식을 조금이나마 덜고 싶었을 뿐입니다"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이 29일 충남지체장애인협회에 3600만원을 기부했다.

'대한민국 한바퀴 5200㎞' 국내 최초 완주에 도전 중인 조 회장이 지난 12월 3일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를 출발해 매주 이틀씩 82일 만에 약 3600㎞를 달려 충남 보령에 도착했다.

겨울에 시작해 봄, 여름을 거쳐 입추의 계절까지 추위, 폭염 심지어 장대비가 쏟아질 때도 쉬지 않고 달린 결과다.

조 회장이 이날 쾌척한 3600만원은 그가 대한민국 한바퀴 국내최초 완주 도전에 나선 이후 이날까지 1㎞당 1만원씩 모은 적립금이다.

꾸준히 운동을 실천하며 '몸이 답이다'라는 가치관을 전파하는데 힘써온 조 회장이 1㎞당 1만원씩 적립을 시작한 건 지난 2020년 12월부터다.

이때부터 6359만원을 적립, 이중 5072만원으로 휠체어체중계, 전동하지운동기 등을 구매해 장애인복지시설 등에 기부해왔다.

조 회장은 "평소 운동을 해오면서 걷거나 뛰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었고 부채의식을 느꼈다"며 적립 이유를 설명했다.

아무리 운동으로 단련된 사람이라도 하루에 45-50㎞를 매주 이틀씩 연이어 달리기란 결코 쉽지 않은 일. 조 회장이 '대한민국 한바퀴' 도전에 나서면서 3600만원을 이날 우선 기탁한 것은 남은 목표를 향한 의지를 새롭게 다지기 위해서다.

조 회장은 "눈이나 비, 폭염 등은 물론 근육경련까지 매번 고통스런 상황이 있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이를 이겨냈을 때 얻는 성취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라며 "아직 적지 않은 거리가 남아 있기 때문에 충남 입성을 계기로 도전에 대한 동기와 당위성을 스스로 부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건휘 충남지체장애인협회장은 "지금까지 3600㎞를 달리는 과정에서 겪었을 온갖 역경은 상상할 수조차 없을 것"이라며 "우리 지체장애인들의 처지를 진심으로 이해하고 실천하는 기부라는 점에서 남다르고 각별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이 29일 충남지체장애인협회에 3600만원을 기부했다. 사진=맥키스컴퍼니 제공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