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국비 1억 확보

[청주] 청주시는 환경부 주관 '2023년 환경기초시설 탄소중립프로그램 국고보조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억 350만 원을 확보했다고 4일 밝혔다.

환경기초시설 탄소중립 프로그램은 환경기초시설 내 유휴부지 등에 태양광, 지열, 소수력 등 재생에너지 시설을 설치해 온실가스 저감을 도모하고 환경교육의 장으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시는 총 사업비 2억 700만 원(국비 1억 350만 원, 시비 1억 350만 원)을 투입해 오송제2생명과학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옥상과 주차장 부지에 90kW 태양광 발전설비를 내년 6월 중 설치 완료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연간 117MWh의 발전이 가능해져 53t의 CO2의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 효과가 기대된다.

박성현 하수처리과장은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하수처리시설 탄소중립을 도모하고, 앞으로도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신규사업 발굴과 국비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공폐수처리시설 사진
공공폐수처리시설 사진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