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대입수시전형 대비한 맞춤형 면접

사진=충북교육청 제공
사진=충북교육청 제공

[청주]충청북도교육청은 2023년 대입수시전형에 대비한'학교로 찾아가는 모의면접'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4일 도 교육청에 따르면 사전신청을 한 44개교 913명 학생을 대상으로 오는 22일까지 실시한다. 학교로 찾아가는 모의면접은 학생이 지원하는 대학면접유형을 반영해 학생부 기반 제출서류 확인면접, 제시문 면접, 면접으로 진행되고 있다.

특히 MMI 면접 다중미니면접(Multiple Mini Interview)의 약자로 소규모의 면접이 연속해서 이어져 학생의 과학기술, 인성, 교양 등 종합적인 능력을 측정하는 면접 △면접 전날 고사장 직접 확인 △교복착용금지 △감점 요인인 학교와 이름 말하지 않기 △전년도 기출문제 숙지 △단정한 복장과 단정한 말투 등 학생이 놓치기 쉬운 기본 공통 사항도 안내해 실질적 도움을 준다 는 평가를 받고 있다.

충북대입진학지원단에서 활동하는 교사가 면접관으로 학교를 방문해 실시한다. 충북대입진학지원단은 진로진학에 전문지식을 갖고 있는 도내교원 120명으로 꾸려졌다. 충북대입진학지원단 1명당 학생 3명을 면접한다.

주말(토, 공휴일)에는 충북대입지원단과 전국 대입진학지원단 교사가 함께 2인 1조로 모의면접을 운영 중이다.

충북교육청 담당관계자는"수시원서와 학생부 자료 등이 모두 제출된 상황에서 수시전형에 지원한 학생들은 이제 수능과 면접 준비에 집중해야 할 시기다. 찾아가는 모의면접 등 시기별 맞춤형 대입진학지원으로 학생 진로에 맞는 진학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혹시 이번 기회에 신청을 못한 학생은 학교를 통해 교육청으로 추가 신청하면 된다"고 말했다.

사진=충북교육청 제공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