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호수공원·동학사 등 다중이용시설 방문

[계룡]계룡시는 1일부터 3일까지 연휴 기간에 시 공직자들이 대전·세종·공주 등 충청권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해 2022계룡세계軍문화엑스포 홍보전에 막바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현장 홍보활동은 軍문화엑스포 개막이 임박한 상황에서 엑스포 홍보에 총력을 기울여 성공개최를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90여 명의 계룡시 공직자는 인파가 붐비는 대전(서대전)역을 비롯해 대전복합터미널, 오월드, 장태산·만인산휴양림, 세종호수공원, 동학사, 공주공산성, 벌곡휴게소 등 가을을 맞는 나들이객들에게 엑스포를 적극 알리는 열띤 홍보활동을 펼쳤다.

홍보활동에 참여한 직원들은 홍보용 어깨띠를 착용하고, 리플릿과 인기가 좋은 건빵, 손 소독 티슈 등 홍보 물품을 나눠주며 가족·친구와 함께 엑스포장을 방문, 스릴 넘치는 병영체험을 즐기면서 오래오래 추억에 남도록 엑스포를 관람할 것을 당부했다.

이응우 시장은 "연휴임에도 불구하고 직원들이 열정을 갖고 자발적으로 엑스포 홍보에 앞장서고 있어 든든하다"며, "국제행사를 치루는 공직자로서의 자긍심을 갖고 마지막까지 홍보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류원호 군문화엑스포지원단장(가운데)을 비롯한 계룡시 공직자들이 연휴기간에 다중이용시설인 대전복합터미널을 방문해 엑스포를 홍보하고 있다. 사진=계룡시 제공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