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부여군이 2022년 안전大전환 집중안전점검 기간에 첨단장비인 드론을 적극 활용하면서 눈길을 끌었다.

군은 드론 촬영을 활용해 지난달 15일부터 29일까지 민관합동점검을 정밀하게 실시하면서 점검의 실효성을 높였다.

많은 관광객이 이용하는 서동요출렁다리, 청소년수련원 짚라인 시설과 건축공사현장, 공동주택 등 총 7개소가 대상이 됐다. 육안 점검이 어려운 출렁다리 주탑 상층부, 교각부와 짚라인 와이어로프, 공동주택 고층 외벽과 지붕 등에 드론 촬영을 도입했다.

군 관계자는 "드론을 활용하면 점검인력이 접근하기 어려운 영역까지 용이하게 점검할 수 있어 유지관리 비용 절감 및 인력 관리 측면에도 효율적"이라며 향후 안전점검에 드론 활용 범위를 넓혀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드론을 활용한 서동요출렁다리 안전점검 장면 사진=부여군 제공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