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4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와 관련해 한·미, 한·일 안보실장간 전화통화 등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미·일은 4일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와 관련해 확고한 대응 원칙을 재확인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열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전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 각각 전화통화를 하면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평가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한미일 안보실장이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가 한반도뿐 아니라 동북아 및 국제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행위이자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3개국 안보실장은 한·미 그리고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북한의 거듭된 도발에 단호하게 대응하는 한편 다양한 대북 억제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국제사회와의 협력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전 7시 23분께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1발 발사했다. 이 미사일은 일본 열도를 통과해 4500여㎞를 비행했다.

이에 미 백악관 NSC도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설리번 보좌관이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 아키바 국장과 각각 통화했다면서 "설리번 보좌관은 일본 및 한국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공약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