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협약 체결… "동주공제(同舟共濟)' 마음으로 공동 번영"

이장우 대전시장이 13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중국 시안시 리밍위안 시장과 우호협력도시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중국과의 교류협력 강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13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중국 시안시와 우호협력도시 협약을 체결했다.

양 도시는 경제무역, 과학기술, 문화, 교육, 관광 등 분야에서 협력하고 다양한 도시행정 분야의 정보교환, 인적교류 등을 상시 추진하는 등 우호교류 및 호혜적 협력관계를 발전시켜나가기로 했다.

시안시는 인구 1300만 명 규모의 중국 서북부지역 최대 도시로 베이징, 상하이에 이은 세 번째 국가급 국제화 대도시로 중국 13개 왕조의 고도였던 역사 깊은 도시다.

또 세계문화유산 등 역사문화 자원이 매우 풍부해 '천연역사박물관'으로도 불리고 있으며, 옛 명칭은 '장안'(오래되고 큰 도시의 성 안과 수도라는 뜻)으로 '장안의 화제가 되다'라는 말이 유래된 도시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이날 나노반도체 등 첨단미래산업 육성과 적극적인 기업 유치 등 일류경제도시 조성을 위한 대전시 미래전략과 '대전 0시 축제' 등 문화관광도시 실현을 위한 대전시 계획 등을 리밍위안 시장에게 설명했다.

이 시장은 "항공우주산업, 전자정보 및 첨단장비 제조업 등이 발달해 있고, 우수한 인재와 연구기관이 밀집한 중국 교육 및 과학연구의 중심도시인 시안시와 대전시의 상생협력 확대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리밍위안 시안시장은 "대전과 시안은 경제무역, 과학기술, 역사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협력해 온 동반자 관계로, 지금까지의 교류경험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우호협력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대전테크노파크도 시안시 고신기술산업개발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호혜평등의 원칙에 따라 경제무역, 과학기술 분야에서 다양한 교류와 협력으로 공동 번영과 발전을 위해 힘을 모을 예정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대전이 글로벌 일류경제도시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중국을 비롯한 세계 여러 도시들과의 적극적인 교류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번 시안시와의 우호협력도시 결연을 계기로 경제·과학·문화·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성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