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요 시 인적사항 작성 후 대여 가능…대여 후 지하철역에 반납

대전시가 22개 지하철역에서 우산 무료 대여 서비스를 시행한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물순환선도도시 홍보를 위해 22개 지하철역에서 우산 무료 대여 서비스를 시행한다.

시는 갑작스러운 기상변화로 우산을 준비하지 못한 시민들을 위해 우산 대여 서비스를 마련했다. 대여 우산은 페트병을 재가공해 만든 플라스틱 재활용(Up cycling) 우산으로, 우산 한 개 제작에 500㎖ 페트병 45개가 소요된다.

또한 물순환선도도시 홍보를 위해 대여우산에는 빗물의 재이용과 물순환에 힘쓰는 대전을 알리기 위한 로고가 인쇄돼 있다.

시민들은 필요시 각 지하철역에서 간단한 인적사항 작성 후 우산을 빌릴 수 있으며, 대여한 우산은 빌린 지하철 역사에서 자율적으로 반납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빌린 우산을 꼭 반납해 다수의 시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며 "우산을 대여할 때마다 빗물 재이용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