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장애인체육회는 오는 11일까지 대전시교육청과 공동 주최하는 제11회 대전광역시교육감배 장애학생체육대회를 연다고 3일 밝혔다.

대회는 코로나19 영향으로 3년 만에 열리는 것으로, 한밭수영장 등에서 초·중·고 23개교 96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시장애인체육회는 "지역 장애인체육의 미래를 책임질 학생들이 대회에서 최선을 다해 본인들의 기량을 마음껏 뽐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장애학생들이 체육활동을 통해 몸과 마음 모두 건강해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