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공서 등 출근시간 10시로 늦춰… 당일 가로변 버스전용차로 단속 일부 면제

대전시는 오는 17일 치러질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수험생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시험장에 도착할 수 있도록 특별 교통소통 대책을 마련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대전시 본청 및 산하기관과 공사·공단·출자출연기관 등 시험당일 아침 출근시간을 9시에서 10시로 1시간 늦춘다.

36개 시험장을 직접 경유하는 82개 노선 858대 시내버스에 시험장과 정차할 정류소를 알려주는 안내문을 부착한다.

시험 당일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수험생 탑승 차량의 가로변 버스전용차로 단속도 면제하기로 했다.

버스전용차로 위반으로 단속돼 과태료 사전통지를 받게 되면 의견진술 기간 내에 탑승 수험생의 수험표를 버스정책과로 제출(팩스, 우편, 홈페이지)하면 면제받을 수 있다.

다만 중앙버스차로제 운영 지역과 수험생이 탑승하지 않은 경우는 제외되며, 오후 시간대(오후 6시-오후 8시)에는 기존 방식대로 단속한다.

수능 당일 모든 승용차 요일제는 한시적으로 해제되며, 등록장애인 응시자의 경우 신청자 20명에 한해 차량이 무료로 지원된다.

대전교통공사도 수험생 교통편의를 제공한다. 매표소에서 수험표를 제시하면 수능 당일 도시철도 1호선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수험생 수송에 차질이 없도록 예비차량도 편성할 계획이다.

시는 자치구, 대전경찰청 및 유관단체 등과 함께 시험장 주변 교통관리에 나선다.

오전 6시부터 경찰관과 주차관리요원 등을 배치해 시험장 학교 반경 200m 이내에서 차량 진출입 및 주차를 통제한다.

또 지각생·긴급환자 수송 등을 위해 각 지구대별로 119 구급차량을 대기시켜 긴급상황에 대처할 계획이다.

임재진 시 교통건설국장은 "수험생들이 편안하고 안전한 가운데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교통소통 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