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공군 F-35A 전투기. 사진=연합뉴스

공군은 북한의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대응해 스텔스 전투기를 동원한 북한의 이동식발사대 타격 훈련과 연합공격편대 비행을 실시했다.

합동참모본부는 18일 "북한의 ICBM 발사에 대응해 한국 공군의 F-35A가 강원도 필승사격장에서 북한 이동식발사대(TEL) 모의표적을 정밀유도폭탄(GBU-12)으로 타격하는 훈련과 함께 동해상 연합 공격편대군 비행을 했다"고 밝혔다.

F-35A 동원 TEL 타격 훈련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우리 공군이 필승사격장에서 정밀유도폭탄으로 이동식발사대 모의표적을 타격하는 훈련을 진행했다.

합참은 첨단 스텔스 기능을 보유한 F-35A가 적에게 탐지되지 않고 목표물에 은밀히 접근해 표적을 정밀타격하는 능력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공군의 F-35A 4대와 미 공군의 F-16 전투기 4대가 참가한 가운데 연합 공격편대군 비행도 진행했다.

합참은 "한미가 이번 이동식발사대 타격훈련 및 연합 공격편대군 비행을 통해 북한의 ICBM 등 어떠한 위협과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강력한 의지와, 적을 정밀타격할 수 있는 동맹의 압도적인 능력과 태세를 갖추고 있음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한미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만반의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전 10시 15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ICBM 1발을 쐈다.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1000km, 고도 약 6100km, 속도 약 마하 22로 탐지됐으며 군 당국은 신형 ICBM인 '화성-17형'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