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청에서 성명서 발표

[보은]보은지역시민사회단체들이 남부권 혁신지원센터를 보은지역에 설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23일 성명서를 통해 "옥천지역은 충북도 산하 7개 기관, 영동지역은 3개 기관, 보은지역은 1개 기관 밖에 없다"며"보은지역은 청주, 옥천, 영동지역을 1시간 내에 이동할 수 있어 접근성이 뛰어난 곳이다. 혁신지원센터를 설립하면 업무협의를 효율적으로 이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공공기관을 분산배치해 지역균형발전을 도모하자는 김영환 충북지사 선거공약과도 일맥상통하다"면서"혁신지원센터는 반드시 보은지역에 설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들은 전날 김영환 충북지사를 면담하고 유치의 뜻을 담은 주민건의문과 서명을 전달했다. 성명서발표에는 보은노인회, 보은군민간사회단체협의회, 보은발전협의회, 보은농업인 단체협의회, 보은군기업인협의회 등이 참여했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