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앙로지하상가 내 자율주행 홍보 로봇이 거닐고 있다. 사진=대전 중구 제공
대전 중구가 원도심 상권 활성화를 위한 중앙로 지하상가 내 '자율주행 홍보 로봇'을 도입한다.

27일 구에 따르면 대전과학산업진흥원과 함께 '원도심 상권 활성화를 위한 홍보용 자율주행 로봇 도입'사업을 기획했다.

대덕특구에 위치한 자율주행 개발 전문기업인 ㈜트위니와 함께 사업을 추진해왔다.

과학도시 대전의 상징인 꿈돌이를 형상화한 '자율주행 홍보로봇'은 상권 홍보영상, 각종 이벤트, 공지 사항 등 홍보 콘텐츠를 송출하게 된다.

김광신 청장은 "원도심 공동화와 코로나19 장기화로 원도심 상권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로봇 도입 등 대덕특구의 우수한 과학기술을 활용해 쇠퇴하는 상권을 활성화하는데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