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입시비리와 감찰 무마 등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결심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녀 입시비리와 감찰 무마 등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결심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자녀 입시비리와 감찰 무마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2일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1-1부 심리로 열린 조 전 장관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피고인에게 징역 5년과 벌금 1200만 원을 선고하고 600만 원의 추징을 명령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아내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 아들과 공모해 자녀들의 입시비리 혐의(업무방해, 허위공문서 작성·행사 등)와 딸 장학금 부정 수수(뇌물수수) 등 혐의로 2019년 12월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당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을 무마해준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로 2020년 1월 추가 기소됐다.

변론이 끝난 뒤 통상 3-4주 후에 선고 공판이 열리는 만큼, 이르면 이달 중으로 조 전 장관에 대한 1심 선고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배우자 정 전 교수는  딸의 표창장을 위조하고 경력을 부풀린 혐의 등으로 징역 4년을 확정받았는데, 검찰은 지난달 18일 아들 입시비리 혐의에 대해서도 징역 2년을 추가 구형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