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은 6일 윤석열 정부의 출범 전 대통령 관저를 물색하는 과정에 '천공'으로 알려진 역술인이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을 형사 고발하기로 했다.

김 전 의원은 새 관저 후보지에 김용현 대통령 경호처장이 천공과 동행했다고 지목했으나, 김 처장은 "천공과는 일면식도 없다"고 해명했다.

김 전 의원은 전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국방부 고위 관계자로부터 지난 3월 육군참모총장 공관과 서울사무소에 천공이 다녀갔다는 증언을 들었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같은 날 유튜브에서는 "김 처장이 천공을 대동해 육참총장 공관을 미리 둘러봤고, 이후 대통령 관저가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으로 바뀌었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언론 공지를 통해 "천공은 대통령실 이전 과정에 어떤 형태로도 관여된 바가 전혀 없다"며 "가짜 뉴스를 퍼뜨리는 것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천공과 동행했다고 지목당한 김 처장도 "천공이라는 사람을 만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모르는 사람"이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통신 기록 등을 토대로 김 처장과 천공이 지난 3-4월 육군참모총장 공관 등을 함께 방문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구체적으로 입증할 방침이다.

대통령실은 그동안 '가짜 뉴스'와 관련해 법적 조치에 신중한 태도를 보여왔으나, 최근 야권이 익명의 제보 등을 바탕으로 제기하는 각종 의혹에 강력 대응하는 방향으로 입장을 바꾼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대통령실은 김건희 여사의 캄보디아 순방 당시 사진을 놓고 '빈곤 포르노'라며 '조명을 동원한 콘셉트 촬영'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고발했다. 이를 신호탄으로 대통령실은 가짜뉴스의 법적 조치를 상시화 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