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결제-환승적립 플랫폼 일원화… 모빌리티 대기업 협업 추진 중
내년 상반기 시범운행 이후 PM·트램·광역교통 등 순차적 확대키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대전에 거주하는 직장인 A씨는 간단한 아침식사를 챙겨먹는 여유가 생겼다. 지역 내 대중교통수단을 하나로 묶은 '대전형 마스(MaaS, Mobility as a Service)' 덕분이다. 어플 하나만 켜면 집 앞 타슈부터 지하철, 회사 인근 버스정류장까지 출근길 최적의 경로가 제공돼 길에서 낭비하는 대기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게 됐다. 5분 거리 내 환승이 가능해 교통비도 아낄 수 있는 데다 적립된 포인트를 사용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지하철·버스·자전거 등 대중교통수단 통합환승시스템인 이른바 '대전형 마스(MaaS)'가 내년 상반기 본격 시행된다. 대전 전역을 이동하는 모든 교통수단을 결합, 검색-결제-환승(적립)을 하나의 플랫폼으로 일원화하는 것이 골자다. 특히 모빌리티 대기업과 협업, 기존 구축된 어플에 지역 내 대중교통 정보를 연계하는 방식으로 진입 용이성, 편의성 등 측면에서 상당한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6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달 중 대전형 통합교통플랫폼 도입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현재 '대전형 마스(MaaS)'의 마스터플랜을 세우고 플랫폼 운영방안, 정산체계를 수립하는 등 내용을 구체화하고 있다. 시는 관련 용역을 토대로 내년 4월까지 대중교통 시스템 구축을 완료한 뒤 상반기 중 시범운영을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9월 '공공교통 혁신전략'을 통해 다양한 교통수단을 연계하는 대전형 마스(MaaS)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대전형 마스(MaaS)는 집에서 목적지까지 최적 경로의 교통수단을 검색하고, 결제와 환승할인(포인트 적립)까지 가능한 통합환승시스템이다. 교통수단별 운영주체를 하나의 플랫폼으로 묶어 대전 어디서나 5분 이내에 도착하는 정거장, 추가 비용 없이 5만 원으로 충분한 한 달 교통비, 5종(트램·지하철·버스·타슈·PM) 교통수단의 자유로운 환승이 핵심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실현 가능성 등에 대한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예약·배차, 결제, 환승할인 정산 등 각각의 플랫폼을 하나로 묶을 경우 사업 참여자 간 수익성 등 이해 관계 조정이 어려울 것이란 이유에서다.

이에 시는 자체적인 어플을 구축하는 대신 모빌리티 민간 대기업과 협업을 추진, 대전시가 구축한 대중교통 시스템을 연계해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판단이다. 시중에 개발된 모빌리티 어플에서 지역 내 대중교통 환승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셈이다.

다만 내년 상반기 시범운영에서는 요금 조율 문제로 PM(개인형 이동수단, 전동킥보드 등)을 제외, 타슈·버스·지하철 등 3종 교통수단만 포함하기로 했다. 단계적으로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광역공공교통(대전-세종 BRT 등), 시외교통(KTX, 항공 등)으로 확장, 발전시킬 계획이다.

요금 체계는 공공교통 수단 간 환승에 따른 일정비율·금액을 마일리지로 적립하는 방식으로 추진, 향후 일정기간 이용권을 구매하는 구독형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지금 단계에선 시민 편익이 우선될 수 있도록 데이터 플랫폼을 만들어 놓고 지속적으로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추진하고 있다. 현재 모빌리티 대기업의 경우 별도의 수익모델이 있어 충분히 협업이 가능하다"며 "국토교통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에서 구상 중인 지하철·버스 환승 통합정기권과 관련 대전형 마스를 포함시키는 등 국가 정책 기조에도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