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0-12일 불법대선자금 의혹 등에 관한 진상조사 청문회를 앞두고 한나라당과 민주당, 열린우리당이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총선을 불과 60여일 앞두고 치러지는 이번 청문회는 `메가톤급` 쟁점이 포진해 있어 4월 총선과 향후 정국에 엄청난 파장을 몰고올 개연성이 높아 각 당간에 사활을 건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특히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측의 `불법성과 부도덕성`을 부각시켜 정국의 반전을 꾀하려 하고 있고, 우리당은 "피의자들이 무슨 자격으로 청문회를 하느냐"며 청문회 보이콧이나 원천봉쇄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초반부터 파행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설사 청문회가 어렵사리 성사된다해도 한나라당 홍준표(洪準杓) 의원의 `1천300억원 상당 CD(양도성예금증서) 은닉 의혹설` 제기 등과 같이 이번 청문회가 무책임한 `폭로의 장`으로 변질되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특히 증인으로 채택된 노 대통령의 일부 핵심측근들은 8일 기자와 만나 "도둑들이 하는 청문회에 나갈 필요가 있느냐"며 불참 의사를 밝히고 있어 자칫 `반쪽 청문회`로 전락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분위기다.



◇한나라당 = 노 대통령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들춰내 `차떼기당`이라는 오명을 상쇄하겠다는 의지다.



검찰의 편파수사 의혹을 제기함으로써 `대선 패자에 대한 일방적인 수사`라는 인식을 부각시키겠다는 것이다.



김용균(金容鈞) 의원은 "검찰의 4대그룹에 대한 불법대선자금 수사결과 `502억원대 0원`이 됐는데 노 대통령측은 한푼도 불법 대선자금을 받지 않았는지, 아니면 검찰이 살아있는 권력을 의식해 수사를 하지 않았는지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다만 노 대통령의 불법 대선자금 수수 의혹 규명에 대해선 정보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민주당의 `활약`을 은근히 기대하는 눈치다.



그러나 당내 일각에선 청문회가 국민적 관심과 여론 환기에 큰 효과가 있겠지만 자칫 `정쟁`으로만 내비쳐 총선 득표에 실효를 얻지 못할 수도 있다는 우려도 없지 않다.



◇민주당 = 이번 청문회를 `민경찬 펀드`와 관련한 경찰의 축소수사의혹에 초점을 맞춰 철저히 `민경찬 청문회`로 이끌어간다는 전략이다.



또한 노 대통령의 대선자금 수사중 지금까지 밝혀지지 않은 부분과 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의장의 경선자금에 대해서도 `돋보기`를 들이댈 작정이다.



한 핵심관계자는 "청문회를 통해 우리당의 반개혁적 요소가 수면위로 떠오를 것"이라며 "지난 2002년 민주당 최고위원 경선당시 정 의장에게 2천만원을 준 것으로 알려진 권노갑(權魯甲) 전 고문의 입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영환(金榮煥) 대변인은 우리당의 원천봉쇄 움직임에 대해 "우리당이 진실을 호도하거나 은폐할 의도가 없다면 청문회에 참여해 하고 싶은 말을 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열린우리당 =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청문회를 통해 근거없는 사실을 폭로함으로써 노대통령과 우리당을 흠집내려 한다며 처음부터 보이콧하거나 물리력을 동원해서라도 원천봉쇄 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지난해 12월말 정개특위에서 야3당이 선거법 등을 강행처리하려 했을때 구태정치라는 비난을 각오하고 저지했지만 결국 우리당의 선명성이 차별화돼 당 지지도를 견인하는 효과를 가져왔다고 보고, 이번 청문회 저지도 결코 당에 불리하지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김근태(金槿泰) 원내대표는 "적반하장 청문회이자 막무가내, 억지 청문회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청문회에 참석해 부적절성을 폭로하는 것은 물론 나아가 보이콧이나 원천봉쇄까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우리당은 9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최종 당론을 확정지을 방침이어서 주목된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