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통상부는 장관 및 차관 보좌관을 현 인원의두배로 증원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신봉길(申鳳吉) 대변인은 8일 "장관 보좌관은 두명, 차관 보좌관은 1명씩 증원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보좌관은 정식 직제가 아니어서 외교부가 자체적으로 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그동안 장.차관 보좌관의 주업무는 재외공관의 주요정보를 보고하는 것이었다"며 "그러나 앞으로는 보고담당 보좌관과 함께 면담자료 담당 보좌관,연설문 작성 담당 보좌관 등으로 (업무를 특화해) 운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증원되는 장관 보좌관으로는 박노벽(朴魯壁)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정책조정실국장 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또 업무의 특수성을 감안, 복수 차관제 도입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으며 지난 7일 경기도 분당에서 열린 외교부 `변화와 혁신` 워크숍에서도 이 문제가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 대변인은 "워크숍에서는 현행 외교부의 상부구조가 소수여서 다변화된 외교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제시됐다"며 "우리 외교부는 차관이 단 한명이어서 장관이 출장이라도 가면 꼼짝할 수 없지만 일본은 정무 및 사무차관 2명에부대신 4명, 중국은 부부장 6명, 러시아는 차관 9명, 북한은 부상 8명, 미국은 데퓨티(Deputy) 및 언더(Under) 세크러테리(Secretary)가 7명이나 된다"고 말했다.



그는 복수차관제 도입 문제와 관련, "조직개편 방향의 하나로 공론화를 통해 부내에서 정리해가는 과정에 있지만 아직 결정된 방침은 없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또 최영진(崔英鎭) 외교부 차관 주도로 미국처럼 매일 현안에 대해 대(對) 언론 브리핑을 실시하는 차관보급 대변인을 신설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지만아직까지 부내에서 의견이 정리되지 않아 방향을 정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차관은 장관 보좌관의 한명으로 차관보급 대변인을 신설, 각국별 심의관급공보담당관을 지정, 산하에 배속시키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