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가 90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선거를 통해 민의의 현주소를 파악할 수 있고 특히 내년 대선을 앞두고 치러진다는 점에서 남다른 함의(含意)를 담고 있다.

이에따라 여야 중앙당은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올인에 나섰고 충청권 역시 후보군들의 윤곽이 드러나면서 경쟁체제가 구축되고 있다.

서서히 달아오르고 있는 지방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충청권 정치지형의 흐름을 눈여겨 보는 것도 의미가 있을 것 같다.

충청권의 경우 여야 5당 형태의 구도를 갖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 국민중심당 등 3파전 양상을 띨 것이라는게 중론이다.

그러나 이들 정당의 속내를 들여다 보면 고민이 적지 않아 보인다.

우선 열린우리당의 경우 지난해 4월 재·보선 당시만 해도 행정도시 건설에 대한 기대감으로 정당 지지도는 한나라당이나 자민련 등 다른 당에 비해 우위를 보였다.

당시 충청권 재·보선에서 ‘깃발만 꽂아도 이길 것’이라는 우스갯 소리마저 나왔으나 결국 지나친 자만으로 참패했고 이후 행정도시 건설에 따른 ‘반사이익’마저 챙기지 못한 채 정당 지지도는 한나라당에 밀리고 있다. 그나마 대전의 경우 시장과 6명 국회의원 전원이 우리당 소속으로, 상당한 잠재적 폭발력을 지녔지만 오히려 의원간 갈등과 시당내 문제로 적전분열의 위기를 자초하고 있다.

뒤늦게 수습에 나서고 있지만 내상(內傷)이 깊어 보인다.

광역단체장 측면에서 본다면 대전이나 충남지역의 경우 인물론에 승부수를 던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자민련을 흡수 합당한 한나라당은 정당 지지도면에서 선점을 하고 있지만 마냥 웃고 있을 상황은 아닌 것 같다.

지난해만 해도 행정도시 건설과 관련해 당내 반대파들로 인해 충청권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으나 이후 여당에 대한 기대감 상실 등으로 인해 지지도를 회복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것은 일단 호재다.

그러나 곳곳에 뇌관이 도사리고 있다.

우선 자민련과의 합당의 경우 한때 충청권을 기반으로 했던 자민련이 국민중심당과의 통합 무산에 이어 전당대회가 끝나기가 무섭게 곧바로 한나라당에 달려간데 대한 여론의 시선이 싸늘하다.

최근 양측은 대전에서 대규모 전진대회를 가지려 했으나 충청권의 역풍을 우려해 취소했다는 후문이다.

게다가 최근 대전 행사에서 터져 나온 전여옥 의원의 김대중 전 대통령 비하발언이나 최연희 사무총장의 성추행 사건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악재다.

지방선거에서 발목을 잡히게 될 빌미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후보군의 경우 충남도지사는 이미 경쟁에 불이 붙었고 기초 단체장이나 광역, 시의원 경쟁이 치열한 것은 자체적으로 고무적인 대목이지만 대전시장 후보군이 본선 경쟁력을 갖출지의 여부는 미지수다.

최근 창당을 선언한 국민중심당의 기류는 한마디로 안갯속이다.

분권형 정당을 기치로 기세 좋게 닻을 올렸으나 이후 이런 저런 이유로 당내 위상이 급전직하의 위기에 빠져 있다.

중량급의 외부인사 영입에 실패한데다 특히 창당 초기 다른 당과의 전략적 제휴를 언급하다 여론의 호된 역풍을 맞으며 정당 지지도는 여전히 바닥을 치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당내 위상과 직결된 대전시장과 충남지사 후보군마저 제대로 형성되질 않아 자칫 지방선거 참패로 인해 ‘제2의 자민련’의 전철을 밟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마저 나오고 있다.

이에따라 심대평 도지사는 대전시장, 이인제 의원은 충남지사로 나서는 극약 처방까지 제기되고 있으나 이 역시 당사자들이 난색을 표하고 있어 성사 여부는 불투명하다.

이같이 ‘정치의 흐름은 연체동물’과 같아서 다가올 지방선거에서 각 당은 또 다른 변수로 덧칠되면서 유권자들을 마주할 것임은 분명하다.

지난 17대 총선에서 행정도시 이전과 탄핵, 철새 의원들에 대한 심판론이 결정적인 변수였지만 과연 이번 지방선거에선 어떤 잣대로 각 당과 후보들을 심판할지 이들 유권자들의 선택이 주목된다. <서울=禹明均 정치부장 대우>



- 편집자 참조;인물사진 교체 요망.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