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를 무시하고 차도 위를 걸어가는 할머니의 모습이 위태롭기만 하다. 차량 한 대가 할머니를 피해 중앙선을 침범하고 있다.<장길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본문인용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
장길문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