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보 20일자 8면에 보도된 ‘건설업계 실종된 페어플레이 정신’ 제하의 기사에서 ‘진합 컨소시엄’은 ‘진흥기업 컨소시엄’의 오기이기에 바로 잡습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